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32.59 842.72 1165.00
보합 56.8 보합 24.27 ▲7
-2.38% -2.80% +0.60%

광복절 불법집회 주최자 잡는다…경찰, 전담수사팀 편성

머니투데이    이강준 기자|입력 : 2020/08/15 18:16
  • 0%
  • 0%
  • 광복절 불법집회 주최자 잡는다…경찰, 전담수사팀 편성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진자 증가로 서울시가 집회금지 명령을 내렸지만 불법집회를 강행한 주최자들을 수사키 위해 경찰이 전담TF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금일(15일) 대규모 불법집회를 강행해 도심 도로를 점거, 수시간 동안 국민불편을 초래한 집회 주최자들에 대해 신속히 수사에 착수하겠다"며 "서울경찰청 수사부장을 TF팀장으로 하는 29명 규모의 전담수사팀을 편성하겠다"고 15일 밝혔다.
경찰은 세종로사거리, 광화문광장 불법점거 등 장시간 불법집회를 진행한 단체에 대해 집시법위반, 일반교통방해, 감염병예방법위반 등 혐의를 적용해 수사할 방침이다.
이날 광화문 일대에서는 일파만파 등 보수단체가 100명으로 집회를 참석하겠다고 신고했지만, 전국에서 올라온 사랑제일교회, 자유연대 관계자들이 이 시위에 참석하면서 집회 금지 명령의 의미가 퇴색됐기 때문이다. 이 집회에는 약 12만명이 모였다고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집회 주최자들에 대해 즉시 출석요구를 하는 한편, 채증자료 분석을 통해 불법행위에 가담한 참가자들에 대하여도 예외없이 엄정 사법처리하겠다"고 말했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