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97.20 978.30 1121.30
보합 18.46 보합 8.31 ▼4.5
+0.58% +0.86% -0.40%

시민단체 "제주 민간특례사업 부지 공무원 투기 의혹"

전직 공무원들 "제기된 의혹은 사실 무근"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4/13 13:42
  • 0%
  • 0%
  • 시민단체 "제주 민간특례사업 부지 공무원 투기 의혹"

전직 공무원들 "제기된 의혹은 사실 무근"

(제주=뉴스1) 고동명 기자 = 제주 도시공원 민간특례사업 부지에 전직 공무원들이 부동산 투기를 한 정황이 있다는 의혹이 제기됐다. 의혹이 제기된 공무원들은 사실 무근이라고 강하게 부인했다.

제주참여환경연대는 13일 오전 교육문화카페 '자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같이 주장했다.

참여환경연대에 따르면 2018년 퇴임한 전직 고위공무원 A씨 가족 4명은 이듬해 3월 제주시 건입동 중부공원 내 1만752㎡를 96세 B씨에게 증여받았다.

같은해 9월 중부공원과 오등동 오등봉공원은 민간특례사업 부지로 결정됐다.

해당 부지는 2017년 7월 A씨의 모친인 B씨를 포함해 7명이 분할 매입했다.

이 가운데 3명은 도내 모 건설업체와 관련됐다. 이 업체는 오등봉 공원 내 토지도 매입했다.

참여환경연대는 고령인 B씨가 차명으로 토지를 매입한 뒤 A씨에게 증여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또 다른 고위공무원 출신 C씨가 친인척 명의로 2007~2009년 경매를 통해 중부공원 내 2578㎡를 매입했다는 의혹도 제기됐다.

홍영철 제주참여환경연대 공동대표는 "C씨 친인척이 토지를 매입한 시점은 도시공원 민간특례 가능성이 거론되기 시작하는 시기와 일치한다"고 주장했다.

참여환경연대는 해당 의혹을 경찰에 수사의뢰할 계획이다.

이와관련 A씨는 "제기된 내용은 사실이 아니다"며 "모친이 아들과 손자에게 주려고 산 땅이고 돌아가시기 전에 증여를 한 것"이라고 해명했다.

C씨 역시 "전혀 사실이 아니다. 그런 친인척도 없고 내가 근무하던 부서에서는 민간특례 관련 정보를 취득할수도 없었다"고 말했다.

도시공원민간특례사업은 1조 2000억원을 투자해 민간사업자가 공원면적의 70% 이상을 조성해 행정에 기부채납하고 남은 부지에 공동주택 등 비공원시설을 설치할 수 있도록 하는 특례사업이다.

공동주택 1429세대 등이 들어서는 오등봉공원(76만4863㎡)에는 총 8162억원, 중부공원(21만4200㎡)에는 공동주택 782세대 등 3622억원이 들어갈 예정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