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97.20 978.30 1121.30
▲18.46 ▲8.31 ▼4.5
+0.58% +0.86% -0.40%

박범계, 윤석열 전후 비교 "검찰 조직적 저항, 요즘 나아졌다"

머니투데이    김지영 기자|입력 : 2021/04/20 08:52
  • 0%
  • 0%
  • 박범계, 윤석열 전후 비교 "검찰 조직적 저항, 요즘 나아졌다"

박범계 법무부장관은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물러난 이후 검찰의 조직적 저항과 내부 분위기에 대해 "요즘은 좀 나아졌다"며 "요즘 느끼는 솔직한 소회"라고 말했다.
박 장관은 지난 19일 오후 국회에서 열린 대정부질문에서 "(검찰의) 조직적 저항이 제가 느끼기로는 지금으로부터 한 달여 전과 지금은 좀 상이한 것 같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날 박성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박 장관에게 "검찰의 모습을 보면 '언론플레이'를 하면서 개혁에 조직적으로 저항하는 게 아닌가 싶다. 법무부 수장으로서 검찰의 조직적 저항을 피부로 느끼는가"라고 질문했다.
이에 박 장관은 윤 전 총장의 이름을 직접 거론하지는 않았지만, 그가 물러나기 이전인 "한 달여 전"을 언급하며 "(그때와 비교해) 조직적 저항이라고 하는 부분은 현실적으로 나아지지 않았을까 (한다)"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은 지난달 4일 검찰총장직에서 내려왔다.
검찰개혁에 대해 박 장관은 "제도적 개혁이 검찰 조직문화로 깊숙이 자리를 잡기 위해선 아직 해야 할 일이 많이 있다"며 "아직 구습이 있는 게 사실이고, 제가 특별히 문제의식을 갖는 건 피의사실공표 문제, 특정 언론과 유착 문제, 직접수사에 남아있는 관행의 문제"라고 말했다.
그 예시로 '김학의 전 법무부차관 별장 성접대 사건'을 든 박 장관은 "몇몇 특정 사건이 과도하게 부각되고 조명받으며 전체적 검찰의 행정이 상당 부분 몰이해 되고 폄훼되는 안타까움이 있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