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34.52 962.50 1134.80
보합 18.8 보합 4.22 ▲6.2
-0.60% -0.44% +0.55%

'IT는 필수' 기업 46% "맞는사람 뽑기가 힘들다"

머니투데이    이재윤 기자|입력 : 2021/04/20 10:08
  • 0%
  • 0%
  • 'IT는 필수' 기업 46% "맞는사람 뽑기가 힘들다"

구인구직 매칭 플랫폼 사람인은 기업 300곳을 대상으로 실시한 'IT인력 비중 변화' 설문조사에서 IT인력 비중이 커지고 있다는 응답이 41.3%를 차지했다고 20일 밝혔다.
이유로는 '기업 특성상 IT기술이 필수라서'(44.4%, 복수응답)와 '코로나19로 업무 방식 디지털화가 가속화 돼서'(41.1%)였다. 그 외 '경쟁사 대비 IT기술을 성장 시켜야 돼서'(24.2%), '코로나19로 급격하게 산업 환경이 변화해서'(17.7%), '4차산업혁명 시대에 따른 경영방침이 바뀌어서'(15.3%) 등이 있었다.
평균적으로 IT직무자들의 비중은 기존보다 32%정도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가장 필요한 부분으로는 '개발자(SW, SI, QA 등)'(49.1%, 복수응답)가 가장 많았으며, '정보보안/정보시스템운영'(44.3%), 'AI/빅데이터 전문가'(25%)가 2·3위였다.
하지만 과반의 기업들은(45.7%) IT인재를 채용하는데 어려움을 겪고 있었다. '채용공고에 맞는 사람을 뽑기가 힘들다'(62.8%, 복수응답)는 의견이 가장 많았고, '지원자 수가 적어서'(43.1%), '연봉이 너무 높아져서'(35%), '인재 채용 경쟁이 심해서'(22.6%), 'IT 인력 채용을 전문적으로 진행하는 곳이 없어서'(10.2%)가 뒤를 이었다.
IT인재의 중요성 변화에는 코로나19(COVID-19)도 영향을 주고 있었다. 기존보다 IT 인력의 역할이나 비중이 강화됐다(61%)는 기업이 다수였다. 또한 4차산업혁명의 가속화가 코로나19로 인해 빨라지고 있기 때문에 '우수인재 채용 보조금 지원'(51.3%, 복수응답)과 같은 정책 지원이 시급하다고 생각했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