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73.05 969.10 1130.50
보합 38.53 보합 6.6 ▼4.3
+1.23% +0.69% -0.38%

조달청, '나라장터' 개통 20년만에 전면 재구축… 2024년 완공 목표

총 사업비 1050억 투입…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최신 기술 접목으로 똑똑한 조달서비스 제공

머니투데이    대전=허재구 기자|입력 : 2021/04/20 11:00
  • 0%
  • 0%

총 사업비 1050억 투입…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최신 기술 접목으로 똑똑한 조달서비스 제공
조달청이 전자정부 핵심 인프라 차세대 국가종합전자조달시스템(나라장터) 구축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20일 밝혔다.

이 사업은 지난 2002년 개통돼 노후화된 나라장터 시스템을 20여년 만에 디지털신기술 기반으로 전면 재구축하고 26개 공공기관의 자체조달시스템을 통합하는 것이 주요 내용이다.

오는 2024년 구축을 목표로 추진되는 이번 사업에는 구축사업 예산 915억원, 별도 발주되는 분리발주대상 소프트웨어와 프로젝트관리조직(PMO)· 감리비 등을 감안하면 총사업비는 1050억원에 달할 것으로 예상된다.

차세대 나라장터는 빅데이터, 인공지능 등 최신 지능정보기술을 활용해 모든 조달프로세스를 비대면·디지털화하고 클라우드 플랫폼 전환, 새로운 인증체계 도입 등 IT 기반구조도 전면 개편될 예정이다.

사용자 유형과 업무특성을 분석해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고 종합쇼핑몰도 정확한 검색과 비교를 통해 민간쇼핑몰 수준으로 편리하게 상품을 구매할 수 있도록 개선할 방침이다.

현재 자체조달시스템을 운영 중인 기관의 구매특성과 자율성을 최대한 반영, 시스템을 유연하게 구축해 통합으로 인한 업무 불편도 최소화할 계획이다.

오는 2024년 새로운 시스템이 구축되면 조달기업의 편의와 공공기관의 업무효율을 향상시키는 동시에 나라장터에 대한 안정성과 신뢰성도 한층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조달청은 앞으로 40일간의 사업공고기간을 거쳐 오는 6월 1일 입찰을 마감한 뒤 제안서 평가위원회를 구성해 사업자를 선정할 예정이다.

이현호 조달청 차장은 "공공조달의 대부분을 처리하고 있는 나라장터를 약 20년 만에 전면 개편하는 이번 사업은 전자정부 디지털 전환을 선도하는 중요한 사업"이라며 "투명하고 공정한 사업자 선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