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97.20 978.30 1121.30
▲18.46 ▲8.31 ▼4.5
+0.58% +0.86% -0.40%

장애에도 물에 빠진 차 속 일가족 구한 김기문씨, 'LG의인상'

머니투데이    심재현 기자|입력 : 2021/04/20 11:00
  • 0%
  • 0%
  • 장애에도 물에 빠진 차 속 일가족 구한 김기문씨, 'LG의인상'


LG복지재단은 지난달 경남 김해시 차량 추락사고 현장에서 하반신 장애에도 불구하고 물에 잠긴 자동차에 갇힌 일가족을 구한 김기문씨(56)에게 'LG의인상'을 수여키로 했다고 20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21일 김해시 봉곡천에서 낚시를 하다가 근처의 좁은 교량에서 차량 1대가 마주 오던 차량에 길을 비켜주려다 농수로로 굴러 떨어지는 것을 목격했다. 김씨는 과거 사고로 4급 장애 판정을 받아 몸이 불편했지만 이날 사고를 목격하자마자 물 속으로 뛰어들었다.
전복된 차량에는 일가족 3명이 수압으로 문을 열지 못한 채 갇혀 있었다. 김씨는 전날 내린 비로 농수로에 흙탕물이 많이 차올라 앞이 보이지 않았지만 손을 더듬어가며 손잡이를 찾아 온 힘을 다해 문을 열었다.
김씨는 운전자를 물 밖으로 끌어올린 뒤 "차 뒷자석에 2명이 더 있다"는 말을 듣고 다시 차량 뒷문을 열어 운전자의 아내를 구조하하고 옆자리에 있던 운전자의 아들까지 무사히 빠져나올 수 있도록 도왔다.
김씨는 "예전에 사고로 힘든 고비를 겪었을 때 소방관과 의료진의 도움으로 새 삶을 살 수 있었다"며 "남의 일 같지 않은 마음에 몸이 이끄는 대로 구조에 나섰다"고 밝혔다.
충북 진천군에서 환경미화원으로 근무하는 박영만씨(57)와 허원석씨(48)도 LG 의인상 수상자에 선정됐다.
두 사람은 지난달 11일 새벽 3시쯤 수거 업무를 마치고 귀가하던 중 교차로에서 차량이 교통섬에 부딪혀 불타고 있는 것을 목격하고 119에 신고한 뒤 화염에 휩싸인 차량에서 의식을 잃은 운전자를 직접 끌어내 20m가량 떨어진 곳으로 옮겼다.
이들은 출동한 구조대에 운전자를 인계하고 조용히 현장을 떠났지만 경찰 조사 과정에서 뒤늦게 선행이 알려졌다. 두 사람은 "사고 현장에서는 누구든 할 수 있는 일"이라고 말했다.
LG 의인상은 2015년 '국가와 사회정의를 위해 자신을 희생한 의인에게 기업이 사회적 책임으로 보답한다'는 고(故) 구본무 LG그룹 회장의 뜻을 반영해 제정됐다.
구광모 LG그룹 회장 취임 이후에는 사회 곳곳에서 타인을 위해 묵묵히 봉사와 선행을 다하는 일반 시민으로 수상 범위를 확대하면서 36년 동안 119명의 위탁자녀를 양육해온 국내 최장기 위탁모 봉사자 전옥례씨(74), 34년 동안 무료 급식소에서 봉사하고 있는 최고령 의인상 수상자 정희일 할머니(95), 55년 동안 '사랑의 식당'에서 무료 진료와 급식 봉사를 펼치고 있는 박종수 원장(80) 등이 LG 의인상을 수상했다. 현재까지 LG 의인상 수상자는 모두 145명이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