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286.10 1012.62 1134.90
▲9.91 ▼3.84 ▼2.8
+0.30% -0.38% -0.25%

'목표가 생겼다' 김도훈 "김환희, 내게는 무비스타…긴장 많이 했다"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5/18 14:46
  • 0%
  • 0%
  • '목표가 생겼다' 김도훈 "김환희, 내게는 무비스타…긴장 많이 했다"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배우 김도훈이 김환희와 함께 연기 호흡을 맞춘 소감을 밝혔다.

18일 오후 MBC 새 드라마 '목표가 생겼다'(극본 류솔아/ 연출 심소연)의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제작발표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된 가운데, 배우 김환희 류수영 김도훈 이영진과 심소연 PD가 참석했다.

이날 김도훈은 김환희와 연기 호흡을 맟춘 것에 대해 "저에게는 무비스타였다"라며 "촬영하기 전에 긴장도 많이 했고 워낙 잘하는 배우이기 때문에 부족한 점이 있으면 많이 의지하려 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환희가) 정말 소현처럼 연기해주어서 힘든 부분이 없었다"라며 "환희싸의 눈을 보면서 잘 따라가기만 하는 것이었다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김환희는 김도훈과의 연기 호흡에 대해 "감정신이 많아서 힘들었는데 도훈씨 멘트를 따라서 호흡만 맞추면 감정이 올라오는 부분들이 있어서 많이 감사했다"라고 얘기했다.

김환희는 극 중 자신의 삶을 불행하다고 생각하다 '복수해야겠다'라는 목표를 처음으로 가지게 된 이소현 역을 연기한다. 류수영은 다정하고 심성 좋은 '행복한 치킨'의 사장 이재영 역을 맡았다.

'목표가 생겼다'는 자신의 삶을 불행하게 만든 사람들에게 복수하기 위해 '행복 망치기 프로젝트'를 계획한 19세 소녀의 발칙하고 은밀한 작전을 담은 드라마다. 총 4부작으로 제작됐다. 오는 19일 오후 9시20분에 처음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수소대상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