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머니투데이 인스타그램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276.13 1059.54 1143.70
보합 4.25 보합 11.61 ▲0.1
-0.13% +1.11% +0.01%

日 "한국은 게스트로만…G7 확대는 반대"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입력 : 2021/06/13 22:26
  • 0%
  • 0%
  • 日 "한국은 게스트로만…G7 확대는 반대"

주요 7개국(G7)에 한국,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을 참가시켜 'D11'으로 확대 개편하는 것에 일본이 반대했다고 니혼게이자이신문이 13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일본은 "게스트(손님) 국가로 한국·호주·인도를 부르는 것은 괜찮지만 G7 틀의 확대에는 반대라고 호소했다"고 G7 관계자가 밝혔다.
올해 G7 정상회의에는 한국, 호주, 인도, 남아프리카공화국이 게스트로 초청됐다.
의장인 보리스 존슨 영국 총리는 한국 등 4개국과 G7을 합쳐 '민주주의(Democracy)11'이라는 의미로 D11이라고 개막 직전 성명에서 규정하는 등 일각에서 D11이 G7을 대신하는 틀이 될 수 있을 것이라는 견해가 나왔는데, 일본이 이에 반대했다는 것이다.
한국이 참가하게 되면 아시아의 유일한 G7 국가라는 일본의 지위에 영향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반대했다는 분석이다.
닛케이는 일본의 반대가 영향을 미쳤는지는 불분명하지만, 한때 부상했던 G7 확대론이 이번 정상회의 중에는 거의 사라졌고 당분간 D11 정상회의가 실현될 것 같지는 않다고 진단했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