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202.32 1031.14 1150.30
▼40.33 ▼12.99 ▲3.8
-1.24% -1.24% +0.33%

"농어촌公 전북본부, 지사 더 늘려야"…정치권도 나섰다

전북본부 농지관리면적·매출 전국 최상위 당위성 주장 2019년 지사 설립 좌절…농어촌공사 “재검토 중”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6/16 07:14
  • 0%
  • 0%
  • "농어촌公 전북본부, 지사 더 늘려야"…정치권도 나섰다

전북본부 농지관리면적·매출 전국 최상위 당위성 주장
2019년 지사 설립 좌절…농어촌공사 “재검토 중”


(전주=뉴스1) 이정민 기자 = 한국농어촌공사 전북본부의 지사(支社)를 더 늘려야 한다는 목소리가 지역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주요 업무 중 하나인 농지관리면적(수혜면적)이 전북은 타지역보다 월등히 넓은 데 반해 지사 수는 턱없이 부족하다는 이유에서다.

15일 전북도 등에 따르면 농어촌공사는 전국에 8개 지역본부(제주 제외) 93개 지사를 두고 52만2483㏊의 농지를 관리한다.

이들 본부 가운데 전북본부에서 관리하는 농지는 지난해 기준 9만7377㏊로 가장 많다. 사업 매출액 역시 4778억원으로 전남에 이어 두 번째로 높다.

그러나 수혜면적과 매출 실적 등이 전국 상위권에 맴돌면서도 전북본부의 지사 수는 타지역보다 부족한 실정이다.

전북본부는 10개 지사를 갖추고 있다. 도내 14개 시·군 가운데 전주·완주·임실, 무주·진안·장수 지역은 통합 지사로 한데 묶여 운영되고 있다. 나머지 8개 시·군은 지역마다 독립지사 형태로 운영 중이다.

전국적으로 보면 전북본부는 전남본부(18개 지사), 경북본부(17개 지사), 경남·충북본부(13개 지사)에 이어 다섯 번째에 불과하다.

더욱이 통합지사에 대한 민원도 적지 않다. 전주완주임실 지사와 무진장 지사는 각각 전주와 장수에 사무실을 두고 있다.

이 때문에 통합지사에 속한 지역민들은 장거리를 이동해 사무실을 방문해야 하는 등 불편을 겪고 있다.


전북도와 지역 정치권은 수혜면적과 매출액이 전국에서 상위권이라는 당위성을 내세워 전북본부 지사 설립에 힘을 실어주고 있다.

송지용 전북도의회 의장은 “전북본부의 수혜면적이나 사업 매출액은 타지역보다 월등해 재고할 여지는 충분하다”며 “미래농업을 주도하는 전북에 지사 확충을 적극적으로 검토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수익성 창출이라는 벽에 막혀 지사 설립은 녹록지 않은 상황이다.

농어촌공사 전북본부는 앞서 2019년 임실군에 지사 설립을 추진했으나 본사 이사회 문턱을 넘지 못했다. 임실지소를 지부로 승격하는 데 위안 삼아야 했다.

당시 이사회는 수익성이 부족한 데다 수혜면적으로만 놓고 지사를 설립하기에는 당위성이 부족하다는 의사를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농어촌공사는 전북본부의 지사 설립 당위성을 새롭게 정비해 재추진하겠다는 방침이다.

농어촌공사 관계자는 “수익창출이 중요 지표가 된다는 점에서 객관적인 자료 충분히 확보한 뒤 지사 설립을 다시 검토할 예정”이라며 “아직은 구체적인 윤곽이 드러난 게 없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