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머니투데이 인스타그램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276.13 1059.54 1143.70
보합 4.25 보합 11.61 ▲0.1
-0.13% +1.11% +0.01%

"19세때 한국서 개고기 먹었다…치킨으로 착각" 英 40대 DJ 논란

"개고기 튀김으로 먹는 경우 흔하지 않아" 지적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6/17 15:06
  • 0%
  • 0%
  • "19세때 한국서 개고기 먹었다…치킨으로 착각" 英 40대 DJ 논란

"개고기 튀김으로 먹는 경우 흔하지 않아" 지적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정윤미 기자 = 영국의 40대 여성 라디오 진행자가 한국 여행 중 개고기를 프라이드치킨으로 착각해 실수로 먹게 됐다고 밝혔다.

16일(현지시간) 영국 일간지 더 미러(The Mirror)에 따르면 사라 콕스(46)는 모 팟캐스트 방송에 출연해 "저는 일부러 개를 잡아먹으러 한국에 가지 않았다"고 말했다.

보도에 따르면 콕스는 19살 때 모델 경력을 쌓기 위해 서울을 방문, 프라이드치킨인 줄 알고 개고기를 먹었다며 이는 '작은 음식 사고(the food mishap)'였다고 고백했다.

콕스는 "그것은 튀긴 닭고기와 같은 바구니에 담겨 있었다"며 "아시겠지만, 어디서든 일어날 수 있는 실수"라고 둘러댔다. 이 같은 모습을 본 외국인이라면 누구나 자신과 같은 실수를 했을 것이라고 해명한 것이다.

콕스는 이어 고기의 살 부분을 베어먹고 뼈 부분이 보였을 때 비로소 개고기라는 것을 알았다고 했다. 그는 "뼈에 다다랐을 때, 비로소 닭 뼈가 아님을 깨달았다"며 "그것은 팔꿈치 같았다"고 회상했다.

당시 한국에선 별미로 개고기를 흔하게 팔렸지만, 지금은 식용을 위해 개를 도살하는 행위는 불법이 됐다고 해당 매체는 전했다.

그렇지만 개고기가 상대적으로 흔했던 20여년 전 시점에서도 한국에서 개고기를 튀김으로 먹는 경우는 흔하지 않기 때문에 콕스가 착각을 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한편 콕스는 최근 영국의 대표적인 동물보호단체인 베터시개와고양이의집(Battersea Dogs & Cats Home)에서 주최한 모금 행사에 참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