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236.86 1035.68 1154.60
보합 4.33 보합 10.87 ▲4.5
+0.13% -1.04% +0.39%

충북도 권역재활병원 공모 '포기'…"기존 시설 활용"

장애인단체 "충북도, 도민 재활 난민으로 만들어"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6/17 15:26
  • 0%
  • 0%
  • 충북도 권역재활병원 공모 '포기'…"기존 시설 활용"

장애인단체 "충북도, 도민 재활 난민으로 만들어"

(청주=뉴스1) 김용빈 기자 = 충북도가 권역별 재활병원 추가 건립 공모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예산문제 등이 주된 이유인데 기존 시설과 추가로 지어지는 어린이 재활 의료센터 등을 활용해 재활환자를 수용할 수 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장애인 단체는 충북도민을 재활난민으로 만드는 것이라며 반발하고 있다.

17일 충북도에 따르면 보건복지부는 권역별 재활병원 1곳 추가 건립을 위해 충북과 전북을 대상으로 공모를 진행한다.

권역재활병원을 운영 중이거나 짓고 있는 전국 9개 권역을 제외한 지역이 대상이다. 재활병원 미건립 권역은 충북과 전북 단 2곳이다.

공모 기간은 22일 까지다. 도는 예산 등의 문제를 이유로 들어 공모에 응하지 않기로 했다.

재활병원 건립에 사업비 270억원(국비·지방비 각 135억원)이 투입되는데 도는 2배 가까운 예산이 소요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또 민간 재활병원이 크게 늘었고, 청주의료원에 들어설 예정인 공공어린이재활의료센터와 소방병원 등을 활용하면 충분히 재활 환자를 수용할 것으로 판단하고 있다.

도 관계자는 "예산 문제와 더불어 현재 민간 재활병원이 많이 늘어나 있는 상황"이라며 "기존의 시설과 추가로 지어지는 시설을 활용하면 환자 수용에는 문제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고 말했다.

장애인 단체는 충북도가 도민을 재활난민으로 만들고 있다며 반발하고 있다.

한국장애인부모회 충북지회는 이날 충북도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005년 참여정부 이후 3차레에 걸쳐 9개 권역별 재활병원을 건립했지만 충북도는 신청조차 하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장애인 건강권은 장애인들이 최선의 건강상태를 유지할 권리이며 보건과 의료서비스를 제공받을 권리"라며 "충북의 장애인들에게는 최소한의 법률상 건강권이 지켜지지 않다"고 했다.

이어 "충북도는 도민들을 재활난민으로 만들고 있다"며 "오늘도 재활난민 타향살이를 하며 타 시도의 병상이용률만 높여주고 있는 상황"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면서 "도는 재활병원 건립을 위한 긍정적 검토와 함께 반드시 공모신청을 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선배 충북도의회 의원은 최근 5분 자유발언에서 병상 이용률과 경영 적자 문제보다는 질 좋은 의료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한 고민을 해야 한다며 재활병원 건립을 촉구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