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머니투데이 인스타그램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40.51 1046.12 1175.00
보합 10.42 보합 6.69 ▲3.2
+0.33% +0.64% +0.27%

이낙연 "문대통령 잘 지켜달라" 김경수와 통화…이재명 반발

머니투데이    김민우 기자|입력 : 2021/07/24 14:41
  • 0%
  • 0%
  • 이낙연 "문대통령 잘 지켜달라" 김경수와 통화…이재명 반발


"문재인 대통령을 잘 지켜달라"
'드루킹 댓글 조작 사건' 공모 혐의로 대법원 유죄 확정 판결을 받은 김경수 전 경남지사가 재수감되기에 앞서 한 말을 두고 더불어민주당 대선 경선 후보인 이재명 경기지사와 이낙연 전 대표 측이 정면충돌하고 있다.
이낙연캠프 상황본부장을 맡은 최인호 의원이 지난 23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김 전 지사와 이 전 대표의 통화내용을 공개한 것이 발단이 됐다.
최 의원에 따르면 김 전 지사는 "도움을 드려야 하는데 오히려 걱정을 드려서 죄송하다"고 말했고 이 전 대표는 "지금의 어려움을 잘 이겨내시면 김 지사에 대한 국민의 신임이 더 높아질 수 있을 것"이라고 응원했다.
이에 김 전 지사는 "제가 버티는 것은 잘하지 않나. 대통령을 부탁드린다. 잘 지켜달라"고 당부했다. 이 전 대표는 "어떠한 일이 있어도 대통령을 잘 모시겠다. 잘 지켜드리겠다. 경남에 김 지사가 그동안 추진했던 일들, 하고 싶다는 일은 제가 챙기겠다"고 화답했다.
최 의원은 이 같은 통화내용을 전하며 "곧 영어의 몸이 될 김 지사는 본인보다도 이렇게 대통령을 먼저 걱정했다. 과연 김경수답다"며 "이렇게 김경수, 이낙연, 문재인 그리고 당원들은 하나가 됐다"고 평가했다.
하지만 이를 두고 이 지사측은 이 전 대표가 김 전 지사의 구속과 문 대통령을 선거에 이용하려는 것이라며 반발했다.
이 지사 수행실장인 김남국 의원은 24일 페이스북을 통해 "재수감을 앞둔 김 지사님을 위로하기 위한 대화 내용을 공개해서 마치 선거에 이용하듯이 하는 것이 과연 적절한 것인지 의문"이라고 밝혔다.
김 의원은 "김 지사님이 누구에게나 똑같이 '문재인 대통령님을 잘 지켜달라'고 하신 말씀을 (이 전 대표 측이) 어떤 생각으로 공개하게 됐는지 궁금하다"며 "우선 사적인 대화를 녹취록 작성하듯이 한 문장, 한 문장 이렇게 자세하게 공개한 것 자체가 상식적이지 않은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진짜 민주당원이고, 진심으로 문재인 대통령님을 생각하는 것이 맞는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또 "더 부적절한 것은 일부러 '문심'이 여기 있다는 식으로 오해하게 하려고 했다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님은 지금까지 단 한 번도 당내 경선에 개입하지 않으셨고 엄정하게 정치적 중립을 지켜오셨다"고 강조했다.
이어 "문재인 대통령의 복심이라고 하는 김 지사님을 비롯한 최측근 모두가 아주 조심하고 또 조심했는데 이런 방법으로 대통령님을 당내 경선에 끌어들이는 것이 과연 문 대통령을 지키는 일인지 그리고 이것이 적절한 행동인지 묻고 싶다"고 덧붙였다.
한편 김 전 지사는 드루킹 댓글조작 공모 혐의로 대법원에서 징역 2년을 받았으며 오는 26일 창원교도소 수감을 앞두고 있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제10회 청년 기업가 대회 참여모집 (-09/30)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