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57.98 669.08 1163.40
▼4.2 ▲0.57 ▼3.2
-0.19% +0.09% -0.27%

文, 임기반환점 국회연설 "다른생각 경청하고 스스로를 성찰할것"

[the300](상보)"北 밝은미래도 평화 토대 위에 가능, 북한 호응 촉구"

머니투데이    김성휘 기자|입력 : 2019/10/22 10:42 
  • 0%
  • 0%
  • 文, 임기반환점 국회연설 "다른생각 경청하고 스스로를 성찰할것"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정치는 항상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믿는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저 자신부터, 다른 생각을 가진 분들의 의견을 경청하고 같은 생각을 가진 분들과 함께 스스로를 성찰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22일 국회에서 2020년도 예산안 시정연설을 갖고 이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때마침 임기 반환점(11월9일)을 앞두고 있다. 문 대통령은 임기 후반기를 대비하는 국정 전반의 기조 관련, "보수적인 생각과 진보적인 생각이 실용적으로 조화를 이루어야 새로운 시대로 갈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과거의 이념 안 통해, 판단 위해 협력해야= 문 대통령은 "과거의 가치와 이념이 더 이상 통하지 않는 시대가 됐다. 어떤 일은 과감하게 밀어붙여야 하고 아쉽지만 다음으로 미루거나 속도를 조절해야 할 일도 있다"며 "제 때에 맞는 판단을 위해 함께 의논하고 협력해야 한다. 더 많이, 더 자주 국민의 소리를 듣고 국회와 함께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 사회는 지금 개인의 가치가 커지고, 인권의 중요성이 자리 잡아가고 있다"며 "모든 사람의 노력을 보장하는 ‘공정한 사회’를 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만큼 다양한 목소리가 나오기 시작했고, 서로에 대한 이해와 다름에 대한 관용과 다양함 속의 협력이 어느 때보다 절실한 시대"라고 말했다.

◇혁신·포용·공정·평화 경제로, 국회도 유종의 미= 문 대통령은 "이제 우리 정부 남은 2년 반을 준비해야 할 시점"이라며 "혁신적이고, 포용적이고, 공정하고, 평화적인 경제로 ‘함께 잘 사는 나라’를 만드는 것이 우리가 가야 할 길이라고 믿는다"고 밝혔다. 이어 "이러한 방향으로 마련한 내년도 예산안에 대해 국회가 함께 지혜를 모아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국회의 입법에 대해선 "국회의 입법 없이는 민생 정책들이 국민의 삶 속으로 스며들 수 없다"며 "특히 국민통합을 위해서도, 얽힌 국정의 실타래를 풀기 위해 ‘여야정 국정상설협의체’를 약속대로 가동하고 ‘여야 정당대표들과 회동’도 활성화하여 협치를 복원하고 20대 국회 유종의 미를 거두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아울러 "마지막 정기국회를 맞이한 만큼, 산적한 민생법안들을 조속히 매듭짓고, 내년도 예산안과 세법개정안도 법정 기한 내에 처리하여, 20대 국회가 ‘민생국회’로 평가받길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화만이 비핵화의 벽 무너뜨려..北 호응 촉구=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에 대해선 "한반도는 지금 항구적 평화로 가기 위한, 마지막 고비를 마주하고 있다"며 "우리가 함께 넘어야 할 비핵화의 벽이다. 대화만이 그 벽을 무너뜨릴 수 있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상대가 있는 일이고, 국제사회와 함께 가야하기 때문에 우리 마음대로 속도를 낼 수 없지만, 핵과 미사일 위협이 전쟁의 불안으로 증폭되던 불과 2년 전과 비교해보면 우리가 가야 할 길은 명백하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는 역사발전을 믿으면서, 평화를 위해 할 수 있는 대화의 노력을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한반도에 평화가 정착되면, 우리 경제는 새로운 기회를 맞게 될 것"이라며 "북한의 밝은 미래도 그 토대 위에서만 가능할 것이다. 북한의 호응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