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08.88 682.92 1189.50
▼33.29 ▼9.67 ▲5.6
-1.48% -1.40% +0.47%

'중국인 범죄 급증' 필리핀…'6개월 특별비자' 폐지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0/01/20 18:30 
  • 0%
  • 0%
  • '중국인 범죄 급증' 필리핀…'6개월 특별비자' 폐지

(서울=뉴스1) 이창규 기자 = 필리핀이 중국 최대 명절 춘절(春節·설)을 앞두고 중국인들의 범죄를 막기 위해 중국인에게 발급되던 6개월 만기 특별 비자를 폐지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20일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필리핀을 방문하려는 중국인들은 새 규정에 따라 6개월 만기 임시 방문 비자(Temporary Visitor-Visa Upon Arrival)가 아니라 30일 만기 비자를 발급해야 한다. 또한 비자를 신청하는 이들은 출입국 관련 세부사항과 예약한 숙박시설 영수증 등을 제출해야 한다.

당초 6개월 임시 방문 비자는 취업비자로 전환될 수 있었지만 30일 만기 비자는 전환될 수 없고 연장도 되지 않는다.

이처럼 필리핀 당국이 중국인에 대한 비자를 엄격히 통제하는 이유는 로드리고 두테르테 대통령이 중국인이 연루된 범죄가 증가하고 있다고 비난한 데 따른 것이라고 SCMP는 설명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주 온라인 카지노 업체(POGO)로 인해 범죄가 급증했다며 온라인 도박 산업은 주로 중국 여행객을 끌어들이는 과정에서 성장했으며 이들 업체에서 일하는 직원들은 대부분 중국에서 온 노동자들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온라인 도박은 중국인들을 위한 게임이지만 문제는 부패와 약탈, 유괴 등 많은 범죄가 발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주말에도 필리핀 북부 마카티시에서는 네 명의 중국인들이 18세의 필리핀 여성을 납치하려는 시도가 있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MT 초성퀴즈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