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08.82 830.97 1164.50
▼23.77 ▼11.75 ▼0.5
-1.02% -1.39% -0.04%

집중호우 피해 지금도 심각한데…충북 300㎜ 더 내린다

추가 피해 우려…비상근무 최고단계 '심각' 격상 대비 이재민 636명·1907건 피해 발생…사망 6명·실종 7명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0/08/07 10:46 
  • 0%
  • 0%
  • 집중호우 피해 지금도 심각한데…충북 300㎜ 더 내린다

(청주=뉴스1) 엄기찬 기자
(청주=뉴스1) 엄기찬 기자 = 집중호우로 600명이 넘는 이재민과 2000건에 가까운 피해가 발생한 충북에 또다시 많은 비가 예보됐다. 추가 피해가 예상되면서 모두가 긴장하고 있다.

7일 오전 7시 기준 충북의 집중호우 피해는 공공시설 1083건과 사유시설 824건 등 모두 1907건으로 집계됐다. 농경지 2575㏊도 침수 또는 유실 등의 피해가 났다.

주택 침수·파손·붕괴 등의 피해도 597건에 달해 323가구 636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일시 대피 주민만 해도 160가구 486명에 달한다.

인명 피해는 급류에 휩쓸린 장모를 구하려다 함께 실종됐던 50대 사위가 지난 6일 발견되면서 사망 6명, 실종 7명, 부상 2명 등 모두 15명이다.

충북도와 각 지자체는 폭우가 잦아든 지난 5~6일 1만명 이상의 인력과 3200여대의 장비를 투입해 공공시설 730곳, 사유시설 512곳의 응급복구를 마쳤다.

하지만 길이 모두 끊겨 복구의 손길이 미치지 못하는 곳이 많고, 피해가 워낙 심각해 복구 엄두조차 내는 못하는 곳이 상당하다.

게다가 피해가 여전히 접수되고 이날 하루 300㎜ 이상의 비가 더 내릴 것으로 예보되면서 피해가 걷잡을 수 없이 늘어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지난 3일 비상근무 단계를 최고 단계인 '심각'으로 격상한 충북도는 재난 관련 부서뿐 아니라 모든 부서 직원이 비상근무를 하고 있다.

집중호우 피해 발생과 함께 긴급비상대책반을 가동한 충주시와 제천시, 음성군, 단양군, 진천군도 복구작업과 함께 추가 피해 발생에 대비하고 있다.

충북도 관계자는 "많은 비가 예보된 상황이라 피해 발생 위험·우려 지역을 중심 예방에 주력하고 있다"며 "응급복구도 신속하게 진행해 피해 주민의 어려움을 덜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