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55.05 812.70 1132.90
▼15.81 ▼17.97 ▲1
-0.67% -2.16% +0.09%

'세계3위' 도쿄 증시 마비, 원인도 모른다…"하드웨어 바꿔 재개"

하루종일 거래 중단 '사상 초유'

머니투데이    김주현 기자|입력 : 2020/10/01 18:52 
  • 0%
  • 0%
  • '세계3위' 도쿄 증시 마비, 원인도 모른다…"하드웨어 바꿔 재개"

시스템장애로 1일 온종일 거래가 중단된 일본 도교증권거래소가 명확한 장애 원인은 밝히지 못했다면서도 하드웨어를 바꿔 오는 2일 거래를 재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1일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도쿄증권거래소(TSE)를 운영하는 일본거래소그룹은 이날 성명을 내고 "현재 하드웨어를 교체하고 다른 유지 보수를 포함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며 "내일(2일)부터 정상적인 거래를 보장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미야하라 고이치로 도쿄증권거래소 대표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을 갖고 "이번 사건으로 투자자와 시장 참여자들에게 혼란을 불러 큰 책임을 느낀다"고 말했다.

또 이번 장애는 네트워크상 이상 활동이 감지된 것이 없어 사이버공격에 의한 것은 아니지만 아직까지 원인을 밝히지는 못했다고 발표했다.

앞서 일본 도쿄증권거래소는 이날 증시 개장 전부터 시스템 장애로 주가 정보가 원활하게 배포되지 않았고 결국 전 종목 거래를 중단하는 초유의 사태가 벌어졌다.

이에 따라 도쿄증권거래소와 같은 시스템을 쓰는 나고야증권거래소와 후쿠오카증권거래소, 삿포로증권거래소 등도 거래를 정지했다. 파생 상품 중심의 오사카 거래소만 정상적으로 거래가 진행됐다.

한편 일본거래소그룹은 세계에서 세번째로 큰 증권 거래소다. 평균 하루에 거래되는 주식은 285억달러(약 33조3165억원) 규모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