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98.62 1021.62 1116.30
보합 4.29 보합 7.72 ▼1.3
+0.13% +0.76% -0.12%

지수 '학폭' 추가 폭로, "침 뱉고 욕설…100억 줘도 필요 없다"

"제보받겠다"는 지수 소속사…학폭 피해자 A씨, "왜 피해자가 제보해야 하나"

머니투데이    이은 기자|입력 : 2021/03/03 20:14 |조회 79364
  • 0%
  • 0%
  • 지수 '학폭' 추가 폭로, "침 뱉고 욕설…100억 줘도 필요 없다"

배우 지수(본명 김지수)가 학교 폭력 의혹에 휩싸인 가운데 2차 폭로글이 공개됐다.

지수는 지난 2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는 학폭 가해자입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오면서 학교 폭력 가해자로 지목됐다.



"일진으로 군림…악행 저질렀다"…'학폭' 가해자 지목된 지수


이 글을 작성한 A씨는 "지수가 2007년 중학교 2학년 때부터 본격적으로 학교 일진으로 군림하며 학교에서 온갖 악행을 저질렀다"고 주장했다. 욕설, 패륜적 발언을 하거나 뺨을 때리고, 친구에게 비비탄을 쏘기도 했다고 밝혔다.

그는 자신이 지수가 다녔던 서울 강북구 서라벌중학교 동문이라 밝히며, 졸업증명서와 졸업 앨범 속 사진을 증거로 제시했다.

이 글에는 수많은 이들이 지수에게 학교 폭력을 당했다는 내용의 댓글을 남겨 화제가 됐다.



지수 소속사 측 "피해 제보 받고 취합하겠다…직접 의견 청취할 것"


이에 지수의 소속사 키이스트는 3일 "본 사안을 중대히 인지하고, 사실 확인을 위한 최선의 노력을 기울이려고 한다"며 "우선, 지목된 시점으로부터 시간이 상당히 흘렀기에 사실 여부 및 관계를 파악하는데 시간이 필요함에 미리 양해를 구한다"는 내용의 공식 입장을 밝혔다.

이어 소속사 측은 "해당 사안에 대해 이메일로 제보를 받고, 왜곡 없이 사실 그대로를 취합하겠다. 게시자 및 사안을 제기한 분들이 허락하신다면 의견을 직접 청취하고자 한다"고 덧붙였다.

학교 폭력 가해 의혹을 제기한 이들을 직접 만나거나 이메일을 통해 제보를 받아 해당 사안에 대한 사실관계를 확인하겠다는 것.



A씨, 지수 '학폭' 2차 폭로…소속사 입장엔 "왜 피해자가 직접 제보해야 하나"


소속사의 공식 입장이 발표되자 지수의 학교 폭력을 최초로 폭로한 A씨는 온라인 커뮤니티에 '배우 지수님과 소속사께 (2차 글)'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이 글에서 A씨는 지수의 학교 폭력 사례들을 추가로 폭로하며, 소속사의 공식 입장에 대한 자신의 생각을 밝혔다.

A씨는 지수는 과거 지나가던 친구들에게 실수인 양 슬리퍼, 칠판 지우개를 던져 등에 먼지를 묻혔으며, 물폭탄을 던지거나 침을 뱉는 등 테러를 시도하고는 웃으며 아무 것도 모르는 것처럼 "미안"이라고 말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는 자신이 운동장에서 공을 갖고 친구들과 놀고 있으면 지수가 찾아와 공을 뺏은 후 담 넘어로 차버리거나 멀리 던져놓고 그 자리에서 욕설과 패륜적인 발언을 했다고도 했다.

그러면서 A씨는 글을 읽는 이들과 소속사 관계자, 학교 동창들을 향해 "나는 내 말에 책임질 수 있다. 그때 결심한 전쟁을 지금까지 해온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한 A씨는 지수의 소속사 측이 피해자들에게 제보를 받아 사실 관계를 확인하겠다는 입장을 발표한 것에 대해 불쾌감을 드러냈다.

A씨는 "피해자들이 듣기엔 마치 '어디 한 번 들어줄테니 말해봐'식으로 들린다. 이미 많은 용기를 낸 피해자들에게 '자신 있으면 어디 연락해봐'라는 의견인 거냐"며 "피해자인 사람들이 왜 당신들에게 직접 제보를 해야 하나. 메일 주소를 통해 신상을 알아내려는 건 아닌지도 염려 된다"고 했다.

이어 A씨는 학교 폭력 가해 사실을 지수 본인에게 확인하라고 요구하며, 보상은 필요 없다고 밝혔다.

A씨는 "소속 연예인인 김지수에게 물어봐라. 학폭 가해 사실 여부에 대해서. 소속사나 개인적으로 법적인 절차로 겁을 준다면 저도 당연히 그에 맞서고 응할 생각"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100억을 줘도 필요 없다. 보상 따위 필요 없다"며 "모든 걸 인정하는 것이야말로 지금 당신이 피해자들과 믿었던 팬들에게 할 수 있는 최소한의 도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한편 지수는 현재 KBS2 드라마 '달이 뜨는 강'에서 남자 주인공 온달 역을 맡았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