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97.20 978.30 1121.30
보합 18.46 보합 8.31 ▼4.5
+0.58% +0.86% -0.40%

따뜻한 날씨에 쇼핑으로 '힐링'…백화점·아울렛 '북적'

3월 매출 전년비 50% 이상 신장, 코로나19 이전인 2019년도 매출도 뛰어넘어

머니투데이    이재은 기자|입력 : 2021/04/11 13:35 
  • 0%
  • 0%
  • 따뜻한 날씨에 쇼핑으로 '힐링'…백화점·아울렛 '북적'

#30대 직장인 A씨는 지난 주말 가족들과 함께 현대프리미엄아울렛 스페이스원에 나갔다가 깜짝 놀랐다. 의류 매장에서 사고 싶은 제품마다 대다수 사이즈가 빠져있었기 때문이다. 쇼핑 후 식사를 하러 찾은 아울렛 내 스테이크 집에서도 한참 웨이팅을 해야했다. A씨는 “그동안 제대로 나들이를 못했던 터라 날도 좋은 김에 새 옷을 마련하려고 가족들과 방문했는데 모두들 비슷한 마음인 것 같았다”고 했다.

코로나19(COVID-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도 소비심리가 되살아나고 있다. 명품 위주의 보복소비가 이제는 아웃도어, 패션, 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로 확대하고 있는 모습이다. 따뜻한 봄을 맞아 야외 활동을 하는 인구가 많아졌는데, 특히 백화점과 아울렛 등 오프라인 유통 매장을 찾아 쇼핑하는 걸 ‘힐링’으로 삼는 이들이 부쩍 늘었기 때문이다.

11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올 1분기 백화점·아울렛 등 오프라인 유통업계의 매출은 전년비 20% 이상 성장했다. 봄기운이 완연해진 3월 매출은 50% 이상 성장했다.

신세계 공시에 따르면 1분기 신세계백화점 매출(별도기준)은 전년 동기 대비 20.7% 늘어난 3996억원으로 잠정집계됐다. 이는 2019년 대비해서도 6.5% 성장한 수치다. 특히 3월 매출은 전년 대비 51% 급증한 1370억원을 기록했다.
${IC02}롯데와 현대에서도 마찬가지였다. 교보증권에 따르면 롯데백화점은 올 1분기 순매출이 전년비 12.5% 늘어난 6920억원으로 추정된다. 대신증권은 롯데백화점의 3월 매출이 전년비 50% 신장한 것으로 예상했다. 교보증권은 현대백화점이 올 1분기 순매출 5100억원을 기록해 전년비 22.9%성장했다고 분석했다. 이는 2019년 대비해서도 6.9% 성장한 수치다.

교외형 아울렛의 매출도 이와 유사했다. 롯데아울렛 교외형 6개 점포(프리미엄아울렛 파주점·이천점·기흥점·김해점·동부산점, 아울렛 부여점)의 지난 3월 매출 신장률은 전년비 75%였고, 2019년 대비 신장률은 8%였다. 현대아울렛도 신규점을 제외한 교외형 2개 점포(프리미엄아울렛 김포점·송도점)의 지난 3월 매출 신장률은 전년비 60%였고, 2019년 대비 신장률은 5%였다.

업계 관계자는 “지난해 코로나19 첫 확산으로 기저효과가 있다는 점을 고려하더라도, 2019년보다 매출이 증가했다는 게 고무적"이라며 "억눌렸던 소비심리가 봄과 함께 살아나는 모습"이라고 말했다.

뚜렷하게 나타나는 특징은 패션 부문 매출 회복세다. 교보증권은 올 1분기 롯데백화점 품목별 성장률을 △명품 43% △생활가전 34% △남성스포츠 22% △여성패션 7% 등으로 예상했다. 실제 롯데아울렛의 지난 3월 품목별 성장률도 △해외패션 83% △남성스포츠 82% △리빙패션 54% △잡화여성패션 65% 등으로 그동안 부진했던 패션 부문이 턴어라운드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출이 늘어나면서 지난해 부진했던 의류 등 패션 부분도 보복소비가 확연히 나타나고 있는 것이다.

이 같은 흐름은 2분기에도 이어질 전망이다. 다만 최근 들어 코로나 확진자가 늘어나는 등 코로나19 재확산이 변수다. 업계 관계자는 “확진자 수가 600명대로 늘어나며 ‘4차 대유행’이 왔다는 이야기도 나오는데, 조심스럽게 지켜보고 있다”며 “고객들이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거리두기와 매장 방역을 최우선으로 신경 쓸 방침”이라고 말했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