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97.20 978.30 1121.30
보합 18.46 보합 8.31 ▼4.5
+0.58% +0.86% -0.40%

경남 장애인 "자립 5대 요구안 수용하라"…도청 앞 경찰과 대치

천막농성장 설치 놓고 승강이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4/14 19:26 
  • 0%
  • 0%
  • 경남 장애인 "자립 5대 요구안 수용하라"…도청 앞 경찰과 대치

(경남=뉴스1) 김다솜 기자 = 경남자립생활권리보장위원회(이하 자립보장위원회)는 14일 자립 생활을 위한 5대 요구안을 촉구하는 결의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자립 생활을 위해 Δ5개년 계획 수립 Δ경남장애인연수원 건립 Δ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 지원 방침 변경 Δ만 65세 이상 장애인활동지원서비스 추가 지원 Δ휠체어 리프트 버스 구비를 요구했다.

자립보장위원회는 3월 29일부터 2주간 경남도청 앞에서 5대 요구안을 촉구하는 1인 시위를 벌이면서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면담을 요청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자 단체 행동에 나서기로 했다.

결의대회에 참가한 서휘교씨(47)는 “김경수 경남도지사에게 면담을 요청했으나 바쁘다는 핑계를 대면서 거절하는 불통 행정을 보여주고 있다”며 “김 지사가 완전히 달라진 경남을 슬로건으로 내걸었는데 우리 장애인들은 전혀 체감하지 못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오후 2시 창원시청 정문에서 시작된 결의대회는 창원대로를 따라 2km가량 행진을 한 뒤 오후 4시부터는 경남도청 정문에서 이어가고 있다.

결의대회 참가자 김영순씨(54·여)는 “우리가 바라는 내용은 비장애인에게 일상인데 우리는 왜 거리로 나와서 싸워야 하는지 모르겠다”며 “실현 가능성이 없는 문제가 아니라 관심이 없기 때문에 해결되지 않는 일들”이라고 말했다.

당초 이들은 5대 요구안 수용을 촉구하고자 도청 구역 안에 천막농성장을 설치할 계획이었다. 그러나 내부 천막농성이 금지돼 있어 도청 정문과 현관 입구로 나눠 경찰과 대치 중이다.

윤차원 경남장애인자립생활센터총연합회장은 “5대 요구안을 경남도에 전달했으나 제대로 된 답변을 받지 못했다”며 “오늘 여기서 물러나면 안된다는 걸 알기에 노숙농성까지 감행할 것”이라고 밝혔다.

집회 인원은 경찰 추산 80~90여 명에 이르며, 경찰에서는 마찰이 생길 것을 우려해 2~3개 중대를 출동시켰다.

이날 오후 7시가 지나서도 경찰과 대치 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