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67.21 967.87 1124.80
▲19.84 ▲0.67 ▲2.2
+0.63% +0.07% +0.20%

중국이 꼽은 美에 대항하기 위해 해야할 3가지

美, 중국 자국 안보 주된 위협으로 규정 "미국이 아무리 압박해도 경제 발전·정치 체제 이어갈 것"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4/16 10:42 
  • 0%
  • 0%
  • 중국이 꼽은 美에 대항하기 위해 해야할 3가지

(서울=뉴스1) 윤다혜 기자 = 중국이 최근 거세지고 있는 미국의 견제와 압박해 대응하기 위해 군사력 증강, 기술 개발 박차 및 미중 관계 안정에 주력해야 한다는 주장이 나온다.

중국 관영 환구시보의 영문판 글로벌타임스는 15일 '미국의 타깃이 된 중국이 해야 할 세 가지'라는 제목의 사설을 내고 이같이 밝혔다.

매체는 최근 미국 국가 정보 당국이 중국을 자국 안보의 주된 위협이라고 규정했을 뿐만 아니라, 이러한 인식이 소위 미국 내 엘리트 정치인들에게 만연해 있다며 "미국은 중국 정부를 비롯한 중국 전체에 대한 탄압을 원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외신들에 따르면 미 국가정보국장실(ODNI)이 18개 정보당국의 분석을 종합한 '미 정보당국의 연례위협평가' 보고서에는 중국이 미국의 위협국가 1순위로 꼽혔다. 지난 2019년 보고서에서 중국은 '지역위협' 섹션에 '중국과 러시아'로 표현됐지만 이번 보고서에서는 '중국의 글로벌 파워 추진'이라는 제목으로 단독으로 다뤄졌다.

보고서는 "중국 집권당인 공산당이 중국의 영향력을 확산시키고 미국의 영향력을 약화시키며 미국과 동맹국, 파트너 국가들 간 교두보를 형성하기 위한 노력을 압박한다"고 설명했다.

이에 외신들은 2019년 보고서와 이번 보고서를 비교해봤을 때 미국의 대중국 견제 기조가 더욱 강해졌다고 분석했다.

${IC02}
이와 관련 글로벌타임스는 미국은 최근 정권교체를 겪었지만 대중국 견제는 날이 갈수록 심해지고 있다며 "미국의 대중국 압박은 아마 적어도 몇십년은 지속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매체는 미국이 중국을 제1 위협국으로 간주하는 것은 중국이 지난 몇년간 매우 빠른 경제 성장을 이뤄냈고 이로 인해 미국 경제가 조만간 중국에 추월당할 것이란 위기감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또 자신들과 다른 정치체제도 큰 이유 중 하나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중국은 미국의 압박에도 자국 정치 체제를 결코 바꾸지 않을 것이며, 주변국과의 영토 분쟁에서 양보하는 것도 불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이어 중국 시민들의 생활 수준을 지속적으로 향상시키는 것은 정부의 핵심 역할이기 때문에 경제 발전도 멈출 수 없다고 강조했다.

${IC03}
글로벌타임스는 변화하지 않을 중국을 압박하기 위해 미국은 중국 국가 안보를 위협하는 다양한 조치들을 시행할 것이라며 "중국 역시 행동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매체는 중국이 미국의 압박에 대응하기 위해 Δ군사력 증강 Δ기술 개발 박차 Δ미중 관계 안정에 주력해야 한다고 말했다.

대만 문제에 있어 미국은 군사적으로 대만을 지원할 것이란 뜻을 내비쳤고, 외부의 위협에 대응하기 위해선 군사력 증강이 필수적일 수밖에 없다고 이들은 설명했다. 또 중국의 기술 개발이 빠른 속도로 발전한다면 미국을 비롯한 동맹국들에게 실질적인 위협을 가할 수 있다고도 했다.

이어 미국과의 관계에선 기본적으로 경쟁하되, 지나치게 가열되지 않도록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관계 안정의 틀 안에서 중국이 점차 성장할 수 있다는 이유다.

글로벌타임스는 미국과 중국의 경쟁이 길어질수록 유리한 건 중국이라며 거세지는 미국의 압박에 다시 일어설 수 있는 '회복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