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197.20 978.30 1121.30
보합 18.46 보합 8.31 ▼4.5
+0.58% +0.86% -0.40%

WP "바이든, 기후회의서 2030년까지 50% 감축 약속할 듯"

"11월 COP26 앞두고 다른 나라 동참 이끌어내는 것이 이번 회의 목표"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4/21 13:26 
  • 0%
  • 0%
  • WP "바이든, 기후회의서 2030년까지 50% 감축 약속할 듯"

(서울=뉴스1) 최서윤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오는 22~23일 약 40개국 정상을 초청해 화상으로 진행하는 기후정상회의에서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을 50% 감축하겠다는 목표를 밝힐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21일 워싱턴포스트(WP)는 미 정부 당국자를 인용해 이같이 보도하고, "미국내 가정에서도 기후변화 대응 노력을 촉구하고, 세계 각국이 이를 따르도록 설득하는 노력의 일환"이라고 소개했다.

이번 목표는 전임 오바마 정부가 천명한 감축 목표의 두 배에 달한다. 오바마 정부는 2025년까지 배출량을 2005년 대비 26~28% 감축한다고 밝힌 바 있다. 직전 트럼프 대통령의 글로벌 기후 대응 이탈 노선을 뒤집고, 지구온난화를 늦추기 위한 노력의 선두에 미국의 복귀를 분명히 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하는 것이기도 하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지난 19일 "바이든·해리스 정부는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그간 이뤄진 그 어떤 것보다도 많은 노력을 할 것"이라며 "정부와 국가를 통틀어 만반의 준비를 하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백악관 관계자는 아직 최종 결정이 이뤄지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익명의 당국자는 "(이번 회의에서는) 야심찬 목표를 어떻게 달성할지에 대한 세부사항보다는 개괄적인 목표 제시가 이뤄질 가능성이 높다"고 했다. 감축 목표치가 50%를 넘어갈 수 있다는 말도 나오고 있다.

바이든 정부의 에너지 전환은 친환경 정책일 뿐만 아니라, 새로운 고용을 창출하고 경제에 활기를 불어넣을 인프라 투자 계획의 핵심이기도 하다.

지나 맥카시 백악관 기후보좌관은 "정부는 실업과 낮은 투자로 타격을 입은 지역사회에 양질의 일자리를 공급하는 '더 깨끗한 경제'로의 전환을 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방법론과 관련, 우선 전력 부문에서 탄소 배출량을 줄이는데, 엑셀론, 내셔널 그리드 PSEG 등 13개 전력회사가 동참하기로 했다. 석유와 천연가스 시추로 인한 메탄 배출 억제책은 국무부와 환경보호국 차원에서 마련하고 있다. 에어컨에 사용되는 수소 불화탄소의 생산과 수입도 85%까지 단계적으로 감축한다.

또 법인세 인상분을 재원으로 전기차, 재생에너지 사업, 에너지 효율 향상 등을 연방정부 차원에서 지원하는 인프라 계획이 핵심적인 역할을 할 전망이다.

다만 인프라 계획은 의회 논의 과정에서 일부 수정될 여지도 있다. 일부 공화당 의원들은 급격한 감축 노력은 경제를 해칠 수 있으며, 특히 화석 연료 산업 의존도가 여전히 큰 지역은 더욱 그러할 것이라고 우려하고 있다.

${IC02}
아울러 이번 기후정상회의는 오는 11월 스코틀랜드 글래스고에서 열리는 제26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를 앞두고, 다른 국가들의 동참을 이끌어내려는 절박함을 나타내는 것이기도 하다. 이번 COP26에서는 파리협약 가입국들이 향후 10년간의 배출목표치를 다시 설정할 전망이다.

미국은 여전히 세계에서 두 번째로 큰 온실가스 배출국이지만, 전 세계 배출량의 85%는 다른 나라에서 배출되고 있는 만큼 공동 대응은 절실하다.

영국은 2035년까지 배출량을 1990년 수준보다 78% 감축하겠다고 밝혔고, 유럽연합(EU)도 보다 높은 수준의 감축 목표(55%)를 제시했다. 그러나 중국, 인도, 러시아 등 다른 대규모 배출국들은 상대적으로 소극적이다. 중국은 2030년까지 배출치 정점을 찍고 2060년까지 탄소중립을 이루겠다는 목표만 제시했을 뿐이다.

전문가들은 이번 주 백악관 기후정상회의에서 다른 나라들이 새로운 목표를 제시할 것이란 기대는 크지 않지만, 미국과 유럽의 노력이 앞으로 몇 달간(11월까지) 다른 나라들도 같은 방향으로 향하도록 이끌게 된다면 이번 회의는 중요한 목적을 달성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고 WP는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