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236.86 1035.68 1154.60
보합 4.33 보합 10.87 ▲4.5
+0.13% -1.04% +0.39%

윤도현 "YB, 경제적 어려움에 해체한 적 있어"…재결합 배경은 [RE:TV]

'유명가수전' 15일 방송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6/16 05:32 
  • 0%
  • 0%
  • 윤도현 "YB, 경제적 어려움에 해체한 적 있어"…재결합 배경은 [RE:TV]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윤도현이 경제적 어려움에 YB가 해체한 적이 있다고 해 이목을 끌었다.

지난 15일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유명가수전'에서는 YB 멤버들이 출연한 가운데 "해체한 적이 있었냐"라는 질문을 받고 뒷이야기를 전했다.

윤도현은 "4집이 '한국 록 다시 부르기'라는 앨범인데 그걸 내고 얼마 안 지나서 해체했다. 앨범을 4집까지나 냈는데 경제적으로 너무 어려워서 해체하고 각자의 길을 갔었다"라고 말했다.

그는 "근데 활동도 안 했는데 '너를 보내고'라는 곡이 어느 날 TV에 나오더라, 저희는 없는데. 순위 프로그램에도 올라간 거다. 그 노래 때문에 다시 모이게 됐다"라고 덧붙이며 재결합 배경을 밝혔다. 이를 들은 규현은 "아니 이 곡 제목은 ('너를 보내고'가 아니라) '먼 산' 아니냐"라고 농을 던져 웃음을 자아냈다.

2002 한일 월드컵에 대한 얘기도 나왔다. 이수근은 "YB가 완전 대박 터진 건 2002년 맞죠?"라고 물었다. 당시 '오 필승 코리아'라는 곡을 통해 국민 밴드로 도약했기 때문. 그러자 윤도현은 오해가 있다고 입을 열었다.

그는 "사람들이 이 노래를 월드컵 공식 응원가인 줄 알더라. 저희가 부른 CM송 중 하나였다. 그런데 공식 응원가보다 더 많이 나오고 그래서 응원가처럼 됐다"라고 전했다. 이에 이수근은 "그 노래는 윤도현 목소리로만 들어야 심장이 터진다"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내가 왜 이러겠냐"라고 말했다. 윤도현은 "불러 달라고 그러는 거냐"라면서 웃었다.

윤도현은 즉석에서 '오 필승 코리아'를 열창했다. 다른 출연진들도 한마음으로 '오 필승 코리아'를 외쳐 분위기가 후끈 달아올랐다. 이 가운데 이수근은 파도타기까지 유도해 웃음을 더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