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3202.32 1031.14 1150.30
▼40.33 ▼12.99 ▲3.8
-1.24% -1.24% +0.33%

류현진, 볼티모어전 7이닝 1실점 역투…6승 달성 눈앞

머니투데이    뉴스1 제공 |입력 : 2021/06/21 04:46 
  • 0%
  • 0%
  • 류현진, 볼티모어전 7이닝 1실점 역투…6승 달성 눈앞

(서울=뉴스1) 나연준 기자 = 류현진(34·토론토 블루제이스)이 에이스다운 피칭으로 볼티모어 오리올스를 압도, 시즌 6승 요건을 갖췄다.

류현진은 21일(한국시간) 미국 메릴랜드주 볼티모어의 오리올 파크 앳 캠든야즈에서 열린 볼티모어 오리올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 7이닝 3피안타(1피홈런) 1볼넷 4탈삼진 1실점으로 역투했다.

총 투구수는 100개였고 평균자책점은 3.43에서 3.25로 하락했다.

흠잡을 곳이 없던 투구였다. 빠른공과 변화구의 완급 조절로 볼티모어 타자들의 타이밍을 빼앗았다. 경기 후반으로 갈수록 구속은 더욱 빨라졌고, 볼넷도 단 1개를 내주는 등 날카로운 제구력을 뽐냈다. 7이닝 투구는 이번 시즌 4번째다.

류현진은 팀이 6-1로 앞선 8회말 마운드를 트렌트 쏜튼에게 넘겼다. 이대로 경기가 끝나면 류현진은 4경기 만에 승리투수가 되며 시즌 6승(4패)째를 달성한다.

류현진은 1회말 선두타자 세드릭 멀린스를 중견수 플라이로 처리한 뒤 트레이 만시니에게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풀카운트 승부 끝에 던진 7구째 81.9마일(약 131.9km) 체인지업이 낮게 제구됐지만 가운데로 몰렸고, 만시니가 이를 놓치지 않았다. 최근 4경기 연속 피홈런.

류현진은 만시니에게 홈런을 맞은 뒤 라이언 마운트캐슬에게 우전 안타를 맞았다. 하지만 후속타자 앤소니 산탄데르를 병살타로 유도, 1회를 마무리했다.

류현진은 2회말 1사 후 프레디 갈비스에게 안타를 맞았다. 그러나 마이켈 프랑코를 우익수 플라이, 페드로 세베리노를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3회말부터는 안정감을 찾아갔다. 3회말 첫 타자 팻 발라이카를 2루수 땅볼로 처리했다. 세드릭 멀린스의 2루수 땅볼 때는 송구가 좋지 않았지만 1루수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가 몸을 날려 잘 잡아냈다. 2사 후에는 홈런을 허용했던 만시니를 3루수 땅볼로 아웃시켰다.

4회말도 삼자범퇴로 막았다. 마운트캐슬을 유격수 직선타로 처리했고 산탄데르에게는 높은 빠른 공을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류현진은 헤이스를 3루수 땅볼로 잡아내고 이닝을 마쳤다.

토론토는 5회초 공격에서 경기를 뒤집으며 류현진을 지원했다. 1사 3루 찬스에서 보 비셋의 적시타로 1-1 동점을 만들었다. 블라디미르 게레로 주니어의 볼넷으로 찬스가 이어졌고 토론토는 테오스카 에르난데스, 랜달 그리척, 캐번 비지오의 연속 적시타로 3점을 더 추가했다. 4-1.

어깨가 가벼워진 류현진은 5회말 힘을 냈다. 선두타자 갈비스를 바깥쪽 커터로 헛스윙 삼진으로 처리했다. 이어 프랑코는 몸쪽으로 커터를 던져 헛스윙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2사 후 세베리노에게 볼넷을 내줬지만 발라이카를 좌익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류현진은 6회말을 삼자범퇴로 막고 호투를 이어갔다. 멀린스를 2루수 땅볼로 유도했고 만시니와는 9구 승부 끝에 중견수 플라이로 잡아냈다. 마지막 공은 이날 최고 구속인 93.6마일(약150.6km)이 찍혔다. 류현진은 공 1개로 마운트캐슬을 좌익수 플라이로 처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머니투데이 탄소중립 아카데미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