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39.23 663.31 1169.70
보합 16.78 보합 1.46 ▲1.9
+0.79% +0.22% +0.16%

"삼청교육대 보내야""감을 내가 따나"박찬주 충격 발언

머니투데이|입력 : 2019.11.04
  • 0%
  • 0%

"저를 정치 현장으로 불러낸 것은 황교안 대표가 아닙니다. 문재인 대통령입니다."황교안 자유한국당 대표가 '1호 인재'로 영입을 추진했던 박찬주 전 육군대장이 4일 63빌딩 별관 사이프러스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지금 대한민국에 대통령은 보이지만 군 통수권자는 보이지 않는다"며 문재인 대통령을 비판했다.

박 전 대장은 "제가 정치에 참여하려는 동기는 여러분들이 공감하겠지만 나라가 기울어지고 있고, 이를 바로 세워야 한다는 절박감에서 출발한 것이다"고 말했다.

박 전 대장은 본인과 관련된 '공관병 갑질 사건'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그는 "갑질이라는 용어에 동의하지 않는다"며 "부모가 자식을 나무라는 것을 갑질이라 할 수 없고, 스승이 제자를 질책하는 것을 갑질이라고 할 수 없듯, 지휘관이 부하에게 지시하는 것을 갑질이라고 표현하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어 "감을 따고 골프공을 줍게 했다지만, 공관병은 편제표에 나온 대로 업무 수행을 한 것"이라며 "취사병은 총 대신 국자를 들고, 군악병은 총 대신 나팔을 부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게 잘못됐다 그러면 편제표를 수정해야 한다"며 "그것은 저의 권한을 넘어서는 일이다"고 말했다.

영상촬영: 유효송 기자
영상편집: 이상봉 기자

유튜브 구독하기 https://goo.gl/RAjn11

머니투데이 공식 홈페이지 https://m.mt.co.kr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mt.co.kr

취재현장의 따끈한 영상 놓치지 마세요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4회 한국과학문학상 (11/1~11/18)
블록체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