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098.00 627.11 1191.30
보합 9.35 보합 0.75 ▲1.4
+0.45% -0.12% +0.12%

'53년 만의' 최악 홍수... 이탈리아 베네치아 현재 상황

머니투데이|입력 : 2019.11.14
  • 0%
  • 0%

이탈리아 북부 수상 도시 베네치아가 53년 만에 최악의 홍수 피해를 입었다.

지난 12일 오후 베네치아 조수 수위가 187㎝까지 치솟으며 도시 대부분이 물에 잠겼다. 조수 수위가 이처럼 높아진 건 1966년 194㎝를 기록한 이후 처음이다.

베네치아는 100~120㎝ 정도의 조수 수위를 견딜 수 있도록 설계됐다. 그러나 조수 수위가 한계치를 넘으면서 도시 기능이 마비됐다.

베네치아를 상징하는 산마르코 광장은 바닷물에 잠겼으며 9세기에 세워진 산마르코대성당도 큰 피해를 입었다.

베네치아를 상징하는 수상 택시 곤돌라는 해안가에 처박혔으며, 호텔 로비는 조수와 함께 밀려든 진흙과 쓰레기로 가득찼다. 관광객들은 무거운 여행가방을 들고 피신해야 했다.

한 78세 남성은 집안에 들어찬 물 때문에 감전돼 사망했다.

베네치아 홍수의 원인으로는 기후변화가 꼽힌다. 지구온난화로 조수 수위가 높아졌다는 것이다.

세르지오 코스타 이탈리아 환경부 장관은 "기후변화로 열대화가 진행되면서 폭우와 강풍이 잦아지고 있다"며 "당장 기후변화를 막지 않으면 지구온난화가 우리 행성을 파괴할 것"이라고 말했다.


영상 제공 : AFP
영상 편집 : 김소영 기자


유튜브 구독하기 https://goo.gl/RAjn11

머니투데이 공식 홈페이지 https://m.mt.co.kr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mt.co.kr

취재현장의 따끈한 영상 놓치지 마세요

법률N미디어 네이버TV
KB x MT 부동산 설문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