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62.84 667.99 1209.20
보합 32.66 보합 13.67 ▲10.5
-1.49% -2.01% +0.88%

[체헐리즘]차에 치인 길냥이 '사랑이'의 마지막 길을 함께했다

머니투데이|입력 : 2020.01.25
  • 0%
  • 0%

#체헐리즘 #로드킬 #길냥이 #장례식

로드킬'을 당한 길고양이를 봤다. 우연히 찾은 성수동에서였다. 아직 살아 있는 걸 보고, 품에 안은 뒤 숨가쁘게 동물병원을 찾았다. 하지만 심장은 결국 멎었다. 살면서 처음 품에 안은 길고양이는 그렇게 무지개다리를 건넜다.

진료실을 나오자 아내가 날 바라봤다. "죽었대."난 짧게 대답하고 고개를 떨궜다. 품고 있던 작은 희망이 허물어지는 게 느껴졌다. 아내는 눈물 자국이 겨우 마른 얼굴에, 또다시 눈물을 쏟았다.

간호사는 내게 "아이를 어떻게 하시겠느냐"고 물었다. 사후 절차를 묻는 거였다. 모른 척하면 어떻게 될지 난 잘 알고 있었다. 생활폐기물로 분류돼, 종량제 쓰레기봉투에 넣어질 터였다. 한 20리터짜리면 넉넉히 들어가려나.

차마 그럴 수 없어 지갑을 꺼내 카드를 내밀었다. 화장하겠단 뜻이었다.

그리 녀석의 마지막 길을 함께했던 이야기다. 없었으면 좋았을 체험이었고, 예정에 없던 체험이었다. 우연히 겪은 뒤 꼭 기록하고 싶었다. 길 위의 생명이 다치거나 죽는 것에 대해, 같이 생각해봤으면 싶었다.


취재·촬영 : 남형도 기자
촬영 : 이상봉·김소영 기자
편집 : 김소영 기자


유튜브 구독하기 https://goo.gl/RAjn11

머니투데이 공식 홈페이지 https://m.mt.co.kr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mt.co.kr

취재현장의 따끈한 영상 놓치지 마세요

MT 초성퀴즈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