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1823.60 606.90 1221.20
▲31.72 ▲9.69 ▼8.1
+1.77% +1.62% -0.66%

[현장+]"우한 교민 못 받는다"... 트랙터로 진입로 막아선 아산 주민들

머니투데이|입력 : 2020.01.29
  • 0%
  • 0%

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우한 폐렴) 발생지인 중국 우한 지역 교민을 전세기를 이용해 귀국시키는 가운데 이들의 수용 예정 장소로 거론된 경찰인재개발원 인근 주민들이 반발하고 나섰다.

29일 오후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 정문에서 500m가량 떨어진 길에는 인근 주민 40여명이 나와서 차량과 농업용 트랙터로 길을 막아섰다.

현장에 나온 한 주민은 "천안은 시민이 나서서 (수용지 지정 방침)을 철회했는데 아산시민은 왜 받아들여야 하냐"며 "받아들이다 보면 끝이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다른 주민은 "중국에서 사람들이 들어온다는데 보고만 있을 수 없다"며 농성을 예고했다.

이날 주민들의 시위로 경찰인재개발원 앞길인 양방향 4차선이 막히면서 물품 납품을 위해 진입하려는 이들과의 시비도 발생했다.

한편 정부는 증상발생여부와 무관하게 교민을 귀국시킬 방침이며, 현재 수용장소는 확정되지 않았다는 입장이다.

영상 촬영 : 김훈남 기자
영상 편집 : 김소정 인턴

유튜브 구독하기 https://goo.gl/RAjn11

머니투데이 공식 홈페이지 https://m.mt.co.kr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mt.co.kr

취재현장의 따끈한 영상 놓치지 마세요

MT QUIZ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