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187.93 759.90 1195.80
보합 35.52 보합 7.72 ▼2.8
+1.65% +1.03% -0.23%

[현장+]세 번 고개 숙인 이재용... "자녀들에게 경영권 물려주지 않겠다"

머니투데이|입력 : 2020.05.06
  • 0%
  • 0%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6일 자녀들에게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겠다고 공식 발표했다.

이 부회장은 이날 서울 서초구 서초대로 삼성전자 사옥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경영환경이 녹록지 않고 제 자신이 제대로 평가받기 전에 제 승계를 언급하는 게 무책임한 일이라 생각했기 때문"이라며 "제 아이들에게 회사 경영권을 물려주지 않을 생각"이라고 밝혔다.

이어 "경영권 승계와 관련해 법적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하겠다"며 "법을 어기는 일이나 편법으로 윤리적으로 지탄 받을 일도 결코 하지 않겠다"고 말했다.

이 부회장은 또 "이제 더 이상 삼성에서는 무노조 경영이란 말이 나오지 않도록 하겠다"며 "노사관계 법령 철저히 지키고 노동3권을 확실히 보장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준법이 삼성의 문화로 뿌리내리도록 하겠다"며 "재판이 끝나도 준법감시위원회는 독립적 위치에서 계속 활동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부회장이 직접 대국민 사과하는 것은 2015년 6월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사태 당시 삼성서울병원의 책임과 관련해 사과한 이후 5년 만이다.

영상 촬영 : 박소연 기자
영상 편집 : 김소정 인턴

유튜브 구독하기 https://goo.gl/RAjn11

머니투데이 공식 홈페이지 https://m.mt.co.kr
페이스북 https://facebook.com/mt.co.kr

취재현장의 따끈한 영상 놓치지 마세요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