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머니투데이 인스타그램
통합검색

국내증시

해외증시

"한동훈 아니었네"...청와대 출신 정치인이 본 드라마 '돌풍' [터치다운the300] | 이슈터치

머니투데이|입력 : 2024.07.09
  • 0%
  • 0%

최근 공개된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돌풍'이 크게 주목받고 있습니다.

해외 팬 확보를 위해 대중적인 소재를 주로 채택해온 기존의 넷플릭스 K콘텐츠와 달리 한국의 정치 상황을 배경으로 두 주인공의 격랑을 담아낸 드라마 입니다.

세상을 뒤엎기 위해 대통령을 시해한 국무총리와 그를 막아 권력을 손에 쥐려는 경제부총리의 치열한 수 싸움 속 배경이 낯설지 않다는 반응이 나옵니다. 우리 현대사의 주요 사건들을 작품의 배경이나 장치로 활용하면서 익숙함을 더했다는 평가인데요.

돌풍을 통해 본 현실 정치에 대한 담론과 정치드라마가 그려낼 수 있는 권력에 대한 이야기를 정덕현 문화평론가와 청와대 최연소 행정관이었던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 모시고 나눠봤습니다.

#돌풍 #넷플릭스 #설경구 #박동호 #김희애 #정수진 #김미숙 #최연숙 #김명민 #김홍파 #임세미 #전배수 #김종구 #장광 #박근형 #박경수작가 #K콘텐츠 #이승만 #박정희 #김영삼 #김대중 #노무현 #이명박 #박근혜 #문재인 #윤석열 #한동훈 #드라마 #뿌리깊은나무 #더킹 #여인천하 #펀치 #황금의제국 #박성민 #정덕현 #박소연기자 #김도현기자 #머니투데이 #the300 #터치다운

터치다운 더300은 머니투데이 공식 유튜브 '채널M'이 새로 선보인 정치시사콘텐츠입니다. 한 주간 가장 뜨거운 이슈(이슈터치)와 인물(인물터치)을 주제로 논의가 이어집니다. 고정패널인 정광재 국민의힘 대변인과 박성민 더불어민주당 전 최고위원, 그리고 각계 전문가를 모셔 다른 시각으로 다양한 주제에 대해 토의합니다. 이슈터치와 인물터치 두 코너를 김도현 기자와 박소연 기자가 진행합니다.

?타임라인

00:00 하이라이트
01:14 장맛비와 함께 찾아온 돌풍이 여의도를 적신다
02:31 평론가 관점에서의 돌풍은?
04:18 한줄평은 모두 까기 드라마
07:38 돌풍의 핵심은 믹스매치
09:53 한동훈? 한동호?
11:07 진보진영을 부정적으로 그렸다?
14:29 그렇다고 보수진영을 선으로 그린 건 아니다
18:00 드라마 속 실제 고증
21:13 돌풍 이전에 정치를 다룬 드라마와 영화
29:26 직업적으로 본 돌풍
32:04 돌풍 속 '국민'

*제보 및 비즈니스 문의 : [email protected]

풀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