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267.15 792.65 1135.10
보합 59.52 보합 21.28 ▲3.7
-2.56% -2.61% +0.33%

'고 김광석 신곡' 작사가 심현보 "좋은 가사는 감동 주는 가사"

머니투데이|입력 : 2015.09.03
  • 0%
  • 0%

[머니투데이 김현아 기자] 심현보가 고 김광석의 신곡 노랫말을 책임진다. 심현보는 성시경의 '우린 제법 잘 어울려요' '오 나의 여신님', 쥬얼리의 '니가 참 좋아', 장나라의 '혼자서도 잘해요', 모세의 '사랑인 걸' 등등 수많은 히트곡의 가사를 지은 작사가다.

심현보가 직접 가사를 짓는 건 아니다. 김광석이 남긴 미완성곡에 누리꾼들이 가사를 지어 올리면 이 가운데 한 작품을 선택해 다듬는 역할이다. 가사가 붙은 곡을 가수 정재일이 편곡하고, 성시경이 노래해 완성할 예정이다.

아름다운 노랫말을 만들기란 쉽지 않다. 사실상 백지 상태에서 곡의 멜로디와 느낌만 갖고 노래에 어울리는 글을 짓기란 더더욱 어려운 일이다.

심현보는 좋은 가사의 조건으로 '감동'을 꼽았다. 그는 2일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연결의 신곡' 제작발표회에서 "좋은 가사는 감동을 주는 가사라고 생각한다"며 "미사여구나 멋진 말로 치장한 글들이 어떤 감동도 줄 수 없을 때도 있고 투박하고 별 거 아닌 것 같은 문장 한 줄이 사람의 마음을 쿵 칠 때가 있다"고 말했다.

김광석의 신곡 노랫말을 짓는 작업에 참여하고 싶지만 무엇부터 시작해야 할지 엄두가 안 나는 '작사 초보자'들을 위해 심현보는 '그때 그때 떠오르는 감정을 적어두라' '일상에서 만나는 사람, 이야기, 책, 음악 등에서 출발하라'고 조언했다.

이번 프로젝트는 SK텔레콤이 '연결의 신곡발표'란 이름으로 진행중이다. 작사는 오는 8일부터 '연결의 신곡발표' 홈페이지를 통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자신이 지은 가사가 최종선택되면 김광석의 신곡에 정식 작사가로 등재되며 더불어 작사 저작권, 우승 트로피 등이 주어진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머니투데이 기업지원센터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