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머니투데이 인스타그램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503.46 833.65 1304.60
보합 10.36 보합 2.79 ▼1.8
+0.42% +0.34% -0.14%
"한국건설의 미래를 묻는다" 관련기사19
편집자주국내 대형건설사들이 시공한 4대강 살리기 사업 중 턴키(설계·시공 일괄입찰)공사의 실행률은 평균 105%다. 100억원짜리 공사를 수주했지만, 5억원의 비용이 추가로 더 들어 결국 손해를 봤다는 얘기다. 박하게 책정된 공사비에, 급하게 공사를 서두르면서 불가항력적으로 늘어나는 공사비용을 감당할 수 없었던 것. 그럼에도 기업들은 정부가 의욕적으로 추진한 국책사업에 적극 동참했다는 자긍심을 가지려고 했다. 하지만 돌아온 것은 담합 판정과 1115억원의 과징금이었다. 정부가 건설사들에게 공사 참여를 독려해놓고 정작 손해를 봤음에도 담합했다고 벌금까지 부과한 것이다. 기업 입장에선 일할 맛 안나는 상황이다. 대형건설사들이 최소한의 국내시장만을 남겨두고 해외시장을 적극 개척하고 있다. 해외매출 비중이 60%를 넘어 70%를 목표로 하는 기업도 있다. 이들이 해외시장을 노크하는 이유는 매출 증대와 수익 확대라는 경영상 전략도 있지만, 국내시장을 외면할 수밖에 없는 구조에서 시작됐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4대강 살리기 사례는 새발의 피다. 건설투자 감소는 물론 선진국은 일찌감치 포기한 '최저가낙찰제'를 확대하는 전근대적인 입찰제도, 수익을 거두지 못하도록 빡빡하게 책정된 예산, 공사기간 연장에도 지급되지 않는 천문학적 간접비, 부동산시장 침체로 인한 주택부문 위축 등 악재란 악재는 모두 상존하고 있다. 경제가 성장할수록 건설산업의 역할은 줄어든다. 외국 선진국 사례를 보더라도 알 수 있다. 하지만 내수산업으로서 건설산업은 지역경제와 연관산업에 없어서는 안될 핵심산업임에 틀림없다. 건설기업들 스스로 난국을 헤쳐 나가기 어렵다. 정부 차원의 대책 마련이 필요하다. 8회에 걸쳐 한국 건설산업이 당면한 문제점과 나아가야 할 방향을 모색하는 '한국건설의 미래를 묻는다'를 연재한다.
1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많이 본 뉴스

부꾸미
제 1회 MT골프리더 최고위 과정 모집_220530_220613
사회안전지수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