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2연승' LG 양상문 감독 "임찬규 호투가 승리 원동력"

머니투데이 잠실=한동훈 기자 |입력 : 2017.04.21 21:47
폰트크기
기사공유
LG 양상문 감독.
LG 양상문 감독.

LG 트윈스가 이형종, 박용택의 홈런포를 앞세워 선두 KIA 타이거즈를 꺾고 2연승을 달렸다.

LG는 21일 잠실에서 열린 2017 KBO리그 KIA와의 시즌 첫 번째 맞대결서 6-2로 이겼다. 3-2로 근소하게 앞선 8회말 3점을 뽑아 승리의 9부 능선을 넘었다. 선발투수 임찬규가 5이닝 1실점으로 호투했다.

6회부터 윤지웅, 정찬헌, 진해수, 김지용, 신정락이 이어 던지며 4이닝을 1실점으로 막았다. 특히 6회 1사 2, 3루 위기에 올라와 1⅔이닝을 무실점으로 던져 구원승을 챙긴 정찬헌이 돋보였다. 타선에서는 이형종이 3타수 2안타 1홈런 2득점 1타점, 박용택이 4타수 3안타 1홈런 2득점 1타점으로 활약했다.

경기 후 양상문 LG 감독은 "임찬규가 어려운 경기에서 최소 실점으로 막아줘 승리할 수 있었다. 우리 타자들이 좋은 투수를 상대로 많은 점수는 아니지만 필요한 득점을 해줬다. 금요일에 많은 팬들이 와주셨는데 좋은 경기 보여드려 기쁘다"고 소감을 전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대선주자 NOW

실시간 뜨는 뉴스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