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경제신춘문예 (~12.08)KMA 2017 모바일 컨퍼런스 (~11.23)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이언주 막말 "급식 조리원은 밥하는 아줌마" "나쁜 놈들"

머니투데이 한지연 기자 |입력 : 2017.07.09 17:55|조회 : 78597
폰트크기
기사공유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이동훈 기자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 /사진=이동훈 기자
이언주 국민의당 원내수석부대표가 막말 퍼레이드로 파장이 일고 있다.

이 의원은 지난달 29일 열린 국민의당 원내정책회의에서 29~30일 이틀간 열린 비정규직 노동자 파업에 대해 "파업은 헌법정신에 따른 노동자 권리지만 아이들의 밥먹을 권리를 해쳐서는 안된다"며 파업에 동참한 노동자들을 '나쁜 사람'이라 칭했다.

이언주 의원의 막말은 SBS 보도로 알려졌는데, 29일 이 의원은 당내 원내대책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에게 비정규직 파업 노동자들을 '미친놈들'이라고 표현했다. 그는 급식 조리 종사원들에 대해 "아무 것도 아니다. 그냥 급식소에서 밥하는 아줌마들"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해당 보도는 이 의원이 "밥하는 아줌마가 왜 정규직이 돼야 하냐"며 "그냥 동네 아줌마들"이라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 의원은 "옛날 같으면 그냥 조금만 교육시켜서 시키면 된다"고 급식 조리 종사원들을 비하하는 말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이 의원은 지난 6월6일 강경화 후보자의 외교부장관 임명을 반대하며 "외교부장관은 남자가 해야 한다"고 해 입방아에 오른 적도 있다.

한편 이 의원은 9일 기자간담회를 통해 문재인 정부의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을 '포퓰리즘'이라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일부 조직된 노동자들과 기득권을 가진 공공부문 종사자들의 목소리만 듣고 반대편의 이야기를 듣지 않는 것은 민주주의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이어 "(공공부문 정규직 전환 정책이) 문제를 해결하려 하는 것인지 단순히 인기를 위해 쇼를 하는 것인지 짚어봐야 한다"고 말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6개의 소셜댓글이 있습니다.

댓글쓰기
트위터 로그인May Kim  | 2017.07.10 09:40

주둥이를 오버로크 쳐버려야할 여자

소셜댓글 전체보기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