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실시간 속보

청년내일 채움공제 (~종료일 미정)대한민국법무대상 (-1.28)
세상과 잘 사는법, 내가 잘 사는법 - 네이버 법률

세번째 음주운전 가수 길, 1심서 '징역 6개월·집유 2년'

[the L]

머니투데이 박보희 기자 |입력 : 2017.10.13 14:50
폰트크기
기사공유
가수 길(길성준, 40)/뉴스1
가수 길(길성준, 40)/뉴스1

음주운전 혐의로 재판을 받은 힙합 그룹 리쌍 출신의 길(39·본명 길성준)이 1심 재판에서 실형을 면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4단독 조광국 판사는 13일 도로교통법 위반(음주운전) 혐의로 재판을 받은 길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 사회봉사활동 80시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모든 혐의를 인정하고 있고 통보서와 단속경위서, 단속 당시 사진 등거 등을 종합해보면 유죄가 인정된다"며 이같이 선고했다. 이어 "음주운전은 타인의 생명에 큰 위험을 줄 수 있는 중한 범죄"라며 "과거 음주운전으로 2회 적발된 바 있는데 또 다시 음주운전을 했다"고 지적했다.

재판부는 "피고인이 범죄 사실을 인정하고 있고 진지하게 반성하고 있는 점, 사건 이전 벌금형은 있지만 징역이나 금고형으로 처벌받은 적은 없는 점 등을 종합했다"며 양형 이유를 설명했다.

앞서 길은 지난 6월28일 서울 이태원 모 호프집에서 술을 마시고 2㎞ 가량 운전을 한 후 도로변에서 잠든 채 발견됐다. 발견 당시 혈중 알코올 농도는 0.16%로 면허취소 수준에 달했다. 길은 2004년과 2014년에도 음주운전으로 적발된 바 있다.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