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머니투데이 트위터
통합검색

오늘의 증시

오늘의 증시
코스피 코스닥 원/달러
2357.22 830.27 1107.40
보합 19.39 보합 4.05 ▼5.4
+0.83% +0.49% -0.49%
2018 전국동시지방선거
블록체인 가상화폐

김명수 대법원장 "사법행정권 남용 수사 진행될 경우 협조"(상보)

"법·원칙 따른 수사, 사법부도 예외가 될 수 없어"

뉴스1 제공 |입력 : 2018.06.15 13:55
폰트크기
기사공유
=
김명수 대법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8.6.1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이 15일 오전 서울 서초구 대법원으로 출근하고 있다. 2018.6.15/뉴스1 © News1 민경석 기자

김명수 대법원장이 양승태 전 대법원장시절 사법행정권 남용과 관련해 검찰 수사에 협조하겠다는 입장을 내놨다.

김 대법원장은 15일 입장문을 통해 "비록 최종 판단을 담당하는 기관의 책임자로서 섣불리 고발이나 수사 의뢰와 같은 조치를 할 수는 없다 하더라도, 이미 이루어진 고발에 따라 수사가 진행될 경우 미공개 문건을 포함해 특별조사단이 확보한 모든 인적·물적 조사자료를 적법한 절차에 따라 제공할 것이며, 사법행정의 영역에서 필요한 협조를 마다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김 대법원장은 "관여자들에 대한 형사조치와 관련해 사법부에 대한 무분별한 수사로 사법부의 독립과 신뢰가 또다시 침해되는 부작용이 발생하지 않을까 우려하는 시각도 있었다"면서도 "그러나 법과 원칙에 따라 이뤄지는 수사에 대해 사법부라고 해 예외가 될 수 없음은 분명하고, 법원 조직이나 구성원에 대한 수사라고 해 이를 거부하거나 회피할 수 없음도 자명하다"고 강조했다.

김 대법원장은 "앞으로 수사 또는 재판을 담당하는 분들이 독립적으로 오로지 법과 원칙에 따라 진실을 규명해 나갈 것으로 믿는다"며 "사법부가 할 수 있는 모든 조치를 흔들림 없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사법행정권 남용 의혹 특별조사단(단장 안철상 법원행정처장)은 지난달 25일 양 전 대법원장 시절 숙원사업이던 상고법원 도입 추진을 위해 재판을 거래의 대상으로 삼은 흔적이 담긴 문건을 공개했다.

또한 당시 법원행정처는 상고법원과 사법부 정책에 반대하는 판사들을 뒷조사하고, 특정 연구회를 소멸시키기 위해 사문화 됐던 연구회 중복조치를 시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김 대법원장은 사법발전위원회, 전국법원장간담회, 전국법관대표회의, 대법관간담회 등의 약 3주에 걸쳐 법원 안팎의 의견을 청취한 뒤 이같은 결론을 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오늘의 주요뉴스




베스트클릭

실시간 급상승

10.0초

5분간 수집된 조회수 기준

오늘의 운세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