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머니투데이

'7이닝 8K 무실점' 류현진, PS 1선발 자격 충분했다 [NLDS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7이닝 8K 무실점' 류현진, PS 1선발 자격 충분했다 [NLDS1]

머니투데이
  • 심혜진 기자
  • 2018.10.05 12:51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류현진./AFPBBNews=뉴스1
LA 다저스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이 포스트시즌 1선발 중책을 완벽하게 수행했다.

류현진은 5일 오전 9시 37분(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LA의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 '2018 메이저리그 포스트시즌' 내셔널리그 디비전시리즈(NLDS) 1차전에 선발 등판해 7이닝 4피안타 무사사구 8탈삼진 무실점 호투로 포스트시즌 통산 2승째를 따냈다. 투구수는 104개로 올 시즌 최다 투구수를 기록했다.

다저스는 내셔널리그 서부지구 우승은 결코 쉽지 않았다. 콜로라도와 타이브레이커까지 가는 접전까지 가는 끝에 우승을 차지하며 지구 6연패에 성공했다. 그리고 디비전시리즈에 직행해 동부지구 우승팀 애틀랜타를 상대하게 됐다.

어느 경기나 시리즈의 첫 경기의 중요성은 두말하면 잔소리다. 팀의 명운을 좌우할 수 있는 1차전이다. 말 그대로 빅게임인데, 1차전 선발로 류현진이 낙점을 받았다. 당초 에이스 클레이튼 커쇼(30)가 1선발로 예상됐지만, 다저스는 류현진을 택했다. 그야말로 반전이었다. 후반기 좋은 페이스를 보여준 류현진을 택한 셈이다.

류현진은 올 시즌 15경기에서 82⅓이닝을 소화하며 7승 3패, 평균자책점 1.97로 좋은 성적을 거뒀다. 부상으로 자리를 길게 비운 탓에 이닝이 많지는 않지만, 1점대 평균자책점을 만들어냈다. 후반기로 한정하면 9경기 52⅔이닝, 4승 3패, 평균자책점 1.88로 더 좋다.

류현진의 가을야구는 4년 만이다. 2014년 10월 7일 이후 1459일 만에 포스트시즌 등판에 나선 것이다. 그럼에도 류현진의 기세는 1차전 선발에서 그대로 나타났다. 1회부터 전력투구를 펼쳤다. 150km/h를 상회하는 강속구를 뿌리며 애틀랜타 타선을 요리했다.

2회부터 4회까지 3이닝 연속 삼자범퇴를 만들어내며 승승장구하던 류현진에게 찾아온 위기는 5회였다. 2사에서 안타 2개를 맞아1, 2루 위기를 맞았다. 그러나 류현진은 흔들림이 없었다. 스즈키를 우익수 뜬공으로 처리하며 이닝을 끝냈다. 또한 승리 요건도 갖췄다.

여기서 끝이 아니었다. 7회까지 무실점 완벽투를 펼친 류현진은 최다 투구수와 함께 지난 2013년 10월 15일 세인트루이스전 7이닝 무실점 승리 후 5년만 포스트시즌 통산 2승을 달성했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띠운세
  • 별자리운세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메디슈머 배너_비만당뇨클리닉 (3/15~)
남기자의체헐리즘 (1/15~)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