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46일 만에 총성 멈춘다…이스라엘·하마스 "4일+α 휴전"

머니투데이
  • 박가영 기자
  • 윤세미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79,192
  • 2023.11.22 15:28
  • 글자크기조절

[이·팔 전쟁]
하마스 인질 50명·팔레스타인인 수감자 150명 교환…
종전 기대감도 커지지만 네타냐후는 "전쟁 안 멈춘다"

가자지구에 억류된 인질들의 사진/로이터=뉴스1
가자지구에 억류된 인질들의 사진/로이터=뉴스1
이스라엘과 팔레스타인 무장정파 하마스가 가자지구에 억류 중인 인질 50명을 석방하는 조건으로 나흘간의 휴전에 들어간다. 지난달 7일 하마스의 기습 공격으로 전쟁이 시작된 지 46일 만이다. 휴전은 추가 석방 상황에 따라 길어질 수 있다.

22일(현지시간) 더타임스오브이스라엘 등에 따르면 이스라엘 각료회의는 이날 카타르가 중재한 인질 석방 및 임시 휴전안을 통과시켰다. 각료회의는 전날 밤 소집됐으나 하마스가 인질 전원을 석방하기 전에 휴전하는 건 위험하다는 강경파의 반대로 논쟁이 길어졌다. 정부 기관 및 다수 야당이 이번 협상에 지지를 표하면서 각료 총 38명 중 극우 시온주의 정당 소속 3명이 반대표를 던지는 데 그쳤다.

합의안에 따라 하마스는 인질 50명을 휴전 기간 하루 12~13명씩 석방할 것으로 보인다. 석방 대상 인질은 대부분 어린이와 여성이다. 인질들은 먼저 하마스가 적십자에 인계하고, 이후 이스라엘 방위군(IDF) 대표단으로 이송된다. 이스라엘 당국으로부터 초기 건강검진을 받은 뒤 이스라엘 각지의 5개 의료센터로 이동, 가족들을 만나게 될 전망이다.

휴전 기간은 일단 나흘로 합의됐지만 더 늘어날 가능성도 있다. 이스라엘은 하마스가 추가로 인질 10명을 풀어줄 때마다 휴전 기간을 하루씩 연장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하마스가 억류 중인 인질은 240여명으로 추정된다.

하마스도 성명을 통해 인도주의적 휴전을 환영한다며 나흘간의 휴전 사실을 확인했다. 아울러 이스라엘에 수감된 팔레스타인 여성과 아동 150명이 석방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이스라엘 정부 측 발표에선 팔레스타인인 수감자 석방 관련 언급은 없었다.

하마스는 휴전 기간 이스라엘이 군용 차량 이동을 비롯해 가자지구 내 모든 구역에서 군사 행동을 중단할 것이라고 밝혔다. 가자지구 남부에서는 4일간 드론(무인기) 비행이 중단되고, 북부에서는 오전 10시부터 오후 4시까지 하루 6시간씩 드론 비행이 중지된다. 또 이스라엘은 임시 휴전 기간 가자지구 전역에서 누구도 공격하거나 체포하지 않겠다고 약속한 것으로 전해졌다. 의약품과 연료 등 인도주의적 구호품을 실은 트럭 수백 대의 가자지구 반입도 허용된다.

22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공습을 받은 가자지구에서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로이터=뉴스1
22일(현지시간) 이스라엘의 공습을 받은 가자지구에서 검은 연기가 치솟고 있다./로이터=뉴스1
휴전이 시작되는 시점은 아직 알려지지 않았는데, 이스라엘 언론들은 이르면 오는 23일부터 교전이 중단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 협상을 주도해 온 카타르는 성명을 통해 "임시 휴전 시작 시점은 앞으로 24시간 이내에 발표될 것"이라며 "이번 합의는 '인도주의적 휴전'을 위한 이집트, 미국, 카타르의 중재로 이뤄졌다"고 밝혔다.

이스라엘에 일시 휴전을 압박해 온 미국은 이번 합의를 반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은 성명을 통해 "테러단체 하마스가 이스라엘을 잔인하게 공격하는 과정에서 납치된 인질들을 석방하기로 한 합의를 환영한다"며 "오늘의 합의로 미국인 인질들이 추가로 집에 돌아오게 될 것이며 그들이 모두 석방될 때까지 노력을 멈추지 않겠다"고 했다. 석방되는 50명에는 미국인 3명이 포함된 것으로 전해진다.

인질 교환이 원활하게 이뤄지면 휴전 기간이 계속 늘어나 종전으로 이어질 수 있다는 기대감도 커지지만, 이스라엘 정부는 일단 선을 그었다. 베냐민 네타냐후 이스라엘 총리는 이날 각료회의에서 "우리는 휴전 후에도 전쟁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인질 송환을 위한 휴전이 끝나면 전쟁을 멈출 것이라는 말도 안 되는 소리가 있다. 우리는 전쟁 중이며 모든 목표를 달성할 때까지 전쟁을 계속하겠다"고 강조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한방 없는 밸류업 실망"…금융주 팔고 아파트 '줍줍'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