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이래도 증원 반대?"... 전직 간호사, 의사 엉터리 처방 폭로

머니투데이
  • 김소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24.02.21 17:43
  • 글자크기조절
"이래도 증원 반대?"... 전직 간호사, 의사 엉터리 처방 폭로
정부의 의대정원 증원을 반대하며 집단 사직을 시작한 전공의들의 근무지 이탈이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의대 정원 확대를 결사반대하는 전공의 사직이 줄을 잇는 가운데 의사 증원 확대에 적극 찬성하는 간호사 글이 주목받고 있다.


21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 따르면 본인을 간호사라고 밝힌 A씨는 "간호사 업무 중 가장 손이 많이 가고 힘든 업무가 의사 '오더 받기'"라면서 "오늘 처방이랑 내일 처방을 비교해서 달라진 사항을 인계장에 적어놓고 교대할 간호사에게 인계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문제는 오더가 하루 만에 달라지거나 틀릴 경우다. 의사들이 잘못된 처방이나 환자 상태에 안 맞는 약을 처방할 때가 있고, 하루 사이 오더가 달라질 때가 있는데 그때마다 간호사들이 이를 알아보고 의사에게 허락을 구한 후 걸러야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1월1일에는 변비약이 추가 처방됐는데, 1월2일 변비약이 사라졌다고 다음 간호사를 위한 인계장에 '변비약 빠진다'고 적으면 안 되고, 의사한테 '오늘은 변비약 처방 났는데 내일은 빼고 오늘만 주는거에요?'하고 물어봐야 한다는 것이다. 그럼 대부분의 의사가 "아뇨, 쭉 추가할 거예요."라고 말한다고 한다. 이 일련의 과정이 '오더 거르기'다.

이 과정에서 A씨는 "담당 간호사가 의사한테 처방 내라고 계속 말하다가 안내면 환자가 고함지를까 봐 결국 의사 아이디로 처방시스템 들어가서 직접 오더를 낸다"는 충격적인 사실도 알렸다. 아이디와 비밀번호도 은근슬쩍 대리 처방을 원하는 의사들이 알려준다고도 전했다.


A씨는 "의사들이 병동으로 와서 비번을 컴퓨터 옆에 붙여놓고 가거나, 바쁘다고 자기 아이디 알려줄 테니까 대신 처방 내달라고 부탁하거나 갖은 방법으로 간호사들에게 아이디와 비번을 알려준다"며 "간호사들 쉽게 외우라고 비번 뒷자리를 1234로 해놓은 사람들도 많다"고 폭로했다.
"이래도 증원 반대?"... 전직 간호사, 의사 엉터리 처방 폭로
또 투석 환자에게 수액 2리터라는 잘못된 처방을 내릴 경우 이를 1리터로 수정해주는 것까지 간호사의 역할이라고 전했다. 그는 "엄마처럼 이걸 간호사들이 챙기지 않으면 병원이 돌아가지 않는다"며 "병동환자가 40명이면 보통 하루에 30명의 오더를 거른다"고 꼬집었다.

의사가 바쁘다고 처방 변경을 허락해주지 않아 결국 다음번 인계 때까지 바꾸지 못하면 선배 간호사에게 일명 '태움'을 당하는 사례도 있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이걸 막으려 '대리처방'이 빈번하고, 간호사들과 의사와 사이가 좋을 수가 없다고 지적했다.

A씨는 그러면서 "(의사들이) 바쁘기 때문에 환자 알러지 있는 약도 대충 처방하지만 의대 증원은 반대한다는 게 화가 난다"며 "나는 이게 싫어서 병원을 그만뒀다''고도 밝혔다.

실제 한 간호사도 기자와 통화에서 "대리처방까진 안 해도 실제 병원에서 간호사들의 '오더 거르기'는 늘상 있는 일"이라며 "의사들이 환자들 병원에 있는데도 배째라 식으로 나가버리니까 의사 업무가 PA간호사한테 몰리고 마비되고, 그러면서도 간호법 반대한다"며 안타까움을 표현했다.

특히 그는 해당 병원에도 의사가 3분의 1이나 사직해 암 수술 환자가 마취 못해 수술이 미뤄질 수도 있다고 불안해했다.

해당 글에 한 누리꾼은 "저는 약사가 '저번에 OO약 5일치 타갔는데 이번에 1일치만 주는게 맞는지 확인해보라'고 하며 걸러줬다"며 "병원에 다시 가서 간호사한테 말했더니 서로 눈 마주치다가 한숨 쉬면서 의사방 들어가는 것을 목격했다"고 경험담을 밝히기도 했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