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연봉 4억" 말했다 저격당한 서울의대 교수…"전공의 다 복귀하진 않을 것"

머니투데이
  • 구단비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10,518
  • 2024.02.29 14:35
  • 글자크기조절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난 김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료관리학 교수./사진=구단비 기자
"(다른 의사들이) 저를 공격하는 이유는 '불편한 진실'을 제가 계속 얘기하니까요. 그리고 그 불편한 진실이 본인들 입장에선 굉장히 아프거든요."


정부가 제시한 전공의 집단사직 복귀 시한 '디데이'를 맞은 29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에서 머니투데이를 만난 김윤 서울대학교 의과대학 의료관리학 교수는 이같이 말했다.

의대 증원의 대표적인 찬성론자인 김윤 교수는 일부 의사들의 인신공격, 대한의사협회의 신문광고 '공개 저격' 등에 시달리고 있다. 일각에서는 김윤 교수가 의대 증원에 찬성하는 이유가 자녀의 입시 때문이라는 음모론도 제기됐다.

김윤 교수는 "저희 아이들은 둘 다 문과생이고 대학을 졸업했다. 근데 이렇게 해명하면 또 거짓말이라고 한다"며 허탈한 웃음을 지었다.

전공의의 복귀 가능성에 대해 묻자 "모든 전공의가 돌아오진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 김윤 교수는 "집단 내부에서 자기들끼리 공유하고 알고 있는 정보에 대한 믿음이 굉장히 강하다"며 "그 믿음이 실제와는 굉장히 다른데도 그런다. 광신도 집단 같다"고 설명했다.


이어 "또 '나만 복귀하면 찍힌다' '배신자가 된다'는 문화도 굉장히 강력하다"며 "전공의 근무지 이탈이나 필수의료정책 패키지 반대가 결국 밥그릇 싸움인데, 그걸 밥그릇 싸움이라고 생각하기보단 자기들의 권리를 지킨다고 생각하고 있지 않냐"고 지적했다.

'의사 고임금' 발언을 두고 벌어진 논란에 대해서도 "저임금에 시달리는 노동자처럼 군다"며 "나가서(개원하면) 4억원 받을 수 있다"고 일축했다. 김윤 교수는 봉직의 평균 연봉이 4억원, 의사 생애소득은 140억원이라고 주장해왔다.

김윤 교수는 "응급실 뺑뺑이 얘기할 때도 의사들은 매일 경증 환자가 몰려서 그렇다고 하지만 한국만 다른 나라에 비해서 경증 환자가 많겠냐"며 "이 문제를 해결하는 보편적인 방법은 환자 수용 능력을 높이는 것이고 그 핵심은 의사 인력을 늘리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공의 자리이탈로 의료 공백 장기화에 대해선 여전히 최대 6개월까지라고 봤다. 김윤 교수는 "일부는 돌아오겠지만 전부 다 복귀하진 않을 것"이라며 "만약 전체의 30%가 돌아오지 않는다면 대학병원은 중증 환자를 위주로 받고 진료보조인력(PA)을 활용하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김윤 교수는 의대 증원 논의에서 필수의료정책 논의로 나아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늘어난 정원이 필수의료가 필요한 지역으로 가서 활용하게 되려면 이젠 몇 명을 늘리냐가 아니라 늘어난 정원을 어떻게 활용하느냐가 핵심"이라며 "정부는 의대 증원이라고 하는 정책을 실제로 필수의료문제를 해결하는데 어떻게 사용할 것인지, 나머지 정책은 어떻게 할 것인지 내놓아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고환율엔 삼성전자 사라?…환율 5% 뛰면 순이익 4200억↑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