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또 터진 '부패추문', 난감한 한나라당

머니투데이
  • 오상헌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075
  • 2008.07.17 14:46
  • 글자크기조절

서울시의회 뇌물스캔들 파장 확산...현역의원 '불똥' 조짐에 노심초사

한나라당이 또 다시 '부패추문'에 휩싸였다. 서울시의회 의장선거 과정의 뇌물수수 사건 얘기다.

한나라당 소속인 김귀환 시의회 의장이 뇌물 공여 혐의로 구속됐다. 돈을 건네받은 당 소속 시의원 30명의 명단도 공개됐다.


사건의 불똥이 당 전체로까지 번질 조짐도 엿보인다. 일부 현역 의원의 금품 수수 연루설이 신빙성 있게 거론된다.

실제 김 의장의 구속영장엔 서울 지역 일부 국회의원이 지역구 사무실에서 돈을 건네받았다는 혐의가 적시돼 있다. 뒷돈 거래로 확인될 경우 파문이 걷잡을 수 없이 번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다.

당 지도부는 곤혹스러움을 감추지 못하고 있다. 잊을 만하면 터지는 '차떼기당'의 추억이 되살아나기 때문이다.


이명박 대통령과 정부에 대한 국민적 불신이 극에 달한 상황에서 당마저 '부패' 이미지로 덧칠될 경우 국정 정상화가 더욱 요원해질 수 있다는 위기감이 팽배해 있다.

특히 민주당 등 야당에 또 다른 공세의 빌미를 남겼다는 점에서 당 지도부의 '속앓이'가 깊어지고 있다.

야권은 당장 "절대권력은 부패할 수밖에 없다"며 총공세를 폈다. 최재성 민주당 대변인은 17일 "언론 보도에 의하면 국회의원 사무실에서도 금품이 오갔다고 하는데 한나라당은 '몸통'이 어디인지 밝혀야 한다"고 했다.

박선영 선진당 대변인도 "사상 최대 의석수에 걸맞은 사상 최대의 뇌물 스캔들이 발생했다. '절대 권력은 절대 부패한다'는 사실을 또 한번 입증해 준 사례"라고 비판했다.

한나라당은 파문이 확산되자 이날 당 지도부가 나서 사건 관련자에 대한 엄중 대응을 약속하고 대국민 사과의 뜻을 밝혔다. 박희태 대표는 "국민들과 시민들에게 정말 죄송하다는 말씀을 먼저 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이어 "아직 확실한 진상이 밝혀지지 않고 있기 때문에 진상을 규명하고 응분의 강한 조치를 취해 비리를 척결하겠다는 의지를 국민 앞에 보이겠다"고 다짐했다.

한나라당 서울시당도 이날 긴급 윤리위원회를 소집해 대응책 마련에 착수했다. 장광근 서울시당위원장은 "수사 당국에서 진상을 조사 중이므로 그 결과를 예의주시하겠다"고 했다.

그는 "사법적 처리 결과를 보면서 당의 명예를 현저히 훼손하는 결과가 드러나면 중앙당과 협의해 피의 당사자들을 엄중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헉!" 믿었던 대장주도 뚝…'줍줍' 전 살펴봐야 할 것들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2023 대한민국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