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통합검색

[Book] 신영복 교수가 쓴 아름답고 슬픈 이야기

머니투데이 머니위크
  • 이재경 기자
  • 2008.07.31 11:17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글자크기조절
  • 댓글···
image
어렸을 적 대학생 언니나 형님과 같이 노는 것이 즐거웠다. 가족이 아니어도 좋다. 동네의 아는 언니 오빠라면 족했다. 함께 책도 읽고 간식도 먹고 가위바위보도 했다. 아이들끼리 분란이 나면 심판도 돼 줬다.

그때 같이 놀아줬던 언니 오빠는 지금 어디에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아니, 내가 어른이 돼 잠깐이지만 함께 했던 그 아이들은 어디서 무엇을 하고 있을까.

'청구회추억'(돌베개 펴냄)은 신영복 교수가 지난 1968년 통일혁명당 사건으로 구속되기 전 2~3년간 겪은 실제 이야기다.

1966년 어느 봄날 서오릉 소풍길에서 우연히 만난 여섯 소년들과의 순수하고도 소박했던 만남과 우정을 다룬 이야기다. 교수 선생님과 순수하기만한 아이들과의 평화로운 일상을 담고 있다.

신 교수는 아이들과 지속적인 만남을 가지면서 책을 사모아 작은 도서관도 만들고 마을청소 같은 의미 있는 일도 했다. 아이들의 순수한 마음이 그대로 느껴지는 순간순간에서 때 묻지 않은 옛일을 돌아보게 한다.

하지만 때는 군사정권이 지배하던 엄혹한 시기였다. 신 교수는 구속됐고 사형을 언도받았다가 무기징역으로 감형됐다. 이 글도 사형을 언도받은 후 교도소에서 휴지에 조각조각 남겼던 내용이다.

저자는 이들의 순수한 만남도 당시 정국에서는 굴절되고 왜곡돼 불온단체로 매도됐다고 회고한다. 이 작품은 한국전쟁 후의 가난과 정치적 억압이 순수하고 가슴 훈훈한 사람들의 모습과 대조를 이루며 역설적으로 다가온다. 절망의 끝에서 써내려간 아름답고 슬픈 이야기다.

올해는 신영복 교수가 20년 20일의 수감생활을 마치고 광복절특사로 특별 가석방된 지 꼭 20년이 되는 해다. 또 그의 책 '감옥으로부터의 사색' 출간 20주년이 되는 해이기도 하다. '청구회 추억'은 '감옥으로부터의 사색'에 실린 글 중 한 편이다.

감성 깊은 김세현 작가의 그림과 성공회대 영어학과 조병은 교수의 영역 원고가 어우러져 펼쳐진다.

◇청구회 추억
"절망 끝에서 써내려간 아름답고 슬픈 이야기"/신영복 지음/돌베개 펴냄/136쪽/1만1000원



오늘의 꿀팁

  • 날씨
  • 내일 뭐입지

많이 본 뉴스

2019 모바일 컨퍼런스
제 15회 경제신춘문예 공모
블록체인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