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VIP
통합검색

라응찬 회장 사퇴, 류시열 직대+특위 체제 출범

머니투데이
  • 신수영 기자
  • 홍혜영, 정진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텔레그램
  • 문자
  • 2010.10.30 16:42
  • 글자크기조절

(종합)라 회장, "고객·주주·임직원에 책임 통감"…빅 3 빠진 특위서 후계구도 논의

라응찬 신한금융그룹(신한지주 (44,050원 ▼150 -0.34%)) 회장이 30일 신한사태의 책임을 지고 대표이사 회장 직에서 공식적으로 사퇴했다. 라 회장을 대신할 대표이사 직무대행은 류시열 사외이사가 선임됐다.

이로써 2001년 8월 신한지주 출범과 함께 시작된 9년간의 '라응찬 체제'가 종말을 고하게 됐다. 지난 9월 2일 신한은행 측의 신상훈 사장 고소로 촉발된 '신한사태' 역시 일단락을 짓게 됐다.

라응찬 회장은 이날 오전 서울 태평로 신한은행 본점서 열린 정기 이사회에 참석해 대표이사 회장 직에서 사퇴한다고 밝혔다. 단, 등기이사직은 유지키로 했다.

전성빈 이사회의장은 이사회 직후 브리핑에서 "고객과 주주, 임직원에게 너무 많은 심려를 끼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하고 사퇴한다고 밝혔다"며 또 "실명제 검사와 관련, 금융당국에 직원들의 선처와 배려를 부탁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신한지주는 내년 3월 정기주주총회까지 한시적인 비상업무 체제를 가동한다. 일상적 경영관리는 직무대행인 류시열 이사가 맡는다. '류 직무대행' 안건은 전원 찬성으로 가결됐다.

아울러 이날 이사회에서는 경영진 3명을 제외한 이사 9인으로 이뤄진 특별위원회를 설치키로 결정했다. 내년 3월 주주총회까지 운영되는 특별위원회는 류 직무대행과 함께 그룹 차원의 위기관리 아젠다 수립, 차기 경영진 성임 프로세스 등을 논의하게 된다.

특별위원회에 류 이사를 포함하는 문제를 놓고 격론이 벌어졌고, 찬성 7표·반대4표·기권 1표로 가결됐다. 이사회와 별도로 특위를 설치한 이유는 비대위 구성이 필요하다는 요구를 반영한 것으로 풀이된다.

전 의장은 특위의 역할과 관련, "지배구조 관련 아젠다를 충분히 토의할 것"이라며 "노조 등 기타 모든 이해관계가 있는 분들의 의견을 충분히 들을 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그는 "최종적으로 특위가 있다고 해도 결정은 이사회가 하게 된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이사회에서 신상훈 사장과 이백순 행장의 거취문제는 다뤄지지 않았다. 논란이 됐던 라 회장의 등기이사직 사퇴 역시 논의되지 않았다. 이에 따라 라 회장은 내년 3월 주주총회까지 상근이사직을 유지할 것으로 보인다.

직무대행에 선임된 류 대행은 "조직 안정과 투명한 지배구조 정착이 가장 큰 과제"라며 "잠시 어려움이 있는 상황이지만 빨리 털고 회복시켜 신한의 경쟁력을 되찾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지금의 위기를 극복하고 여러분이 수긍할 만한 후임자를 찾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연봉 5천 근로자, 출산지원금 1억 받아도 세금 0" 파격 대책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뉴스 속 오늘
  • 더영상
  • 날씨는?
  • 헬스투데이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풀민지
[연중기획] 인공지능 시대의 생존법, AI 리터러시 키우자

포토 / 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