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저금리에 기업실적 최대..'배당주 시즌'

머니투데이
  • 김지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07:35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스피200 배당액 7.2조 추정..저평가 고배당주 선별해야

MTIR sponsor

코스피 지수가 1900선까지 치솟고 투자자들의 관심이 코스닥과 중소형주에 모아진 사이 배당주의 매력이 더 커졌다는 분석들이 나온다.

31일 삼성증권에 따르면 코스피200 구성종목 중 12월 결산법인 188개사의 연말 현금 배당 규모가 7조1800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지난해 연말 배당을 지급한 곳은 172개사로 평균 주당배당액(DPS)은 1073원이었다.

전균 삼성증권 연구원은 "시장 컨센서스를 통해 12월 결산 코스피200 기업의 배당금을 보수적으로 추정한 결과 유동주식 기준 지난해 배당액 6조4800억원을 웃도는 7조1800억원에 이를 것으로 기대된다"며 "이는 코스피200 시가총액 대비 1.2% 배당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는 수치로서 평균 DPS도 지난해 대비 1.7% 상승한 1092원에 이를 전망"이라고 말했다.

한양증권에 따르면 고배당을 실시하는 기업들은 실적이 호전됐을 때 가능하다는 점에서 배당수익률 대비 주가가 하락할 가능성이 높지 않다. 증시가 조정기에 들어가도 고배당주들의 주가가 배당수익률보다 낮아질 우려가 상대적으로 낮다는 것도 배당주의 매력이다.

임동락 한양증권 연구원은 "올해 상당 수 국내 기업들이 사상 최대 순이익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배당성향을 꾸준히 유지해온 종목들에 대한 선점 전략이 필요하다"며 "액면가 대비 배당률을 근거로 배당률이 비슷한 종목들 가운데 주가가 낮은 곳이 투자하는 게 유리하다"고 조언했다.

3개월째 기준금리가 동결돼 확정금리 상품의 기대수익이 낮아져 예금금리 이상 안정적인 배당성향을 보인 기업들에 대한 투자매력도도 높아지는 추세다. 배당권리가 임박한 12월보다는 11월 배당지수가 시장대비 초과 수익이 양호한 사례가 많았다는 것도 투자 포인트다.

한양증권은 지난해 배당액을 근거로 배당수익률을 추정해 진로발효 (31,000원 상승250 0.8%) 삼영화학 (2,840원 상승40 1.4%) GS글로벌 (2,275원 상승20 0.9%) TJ미디어 (4,955원 상승235 5.0%) KPX그린케미칼 (8,820원 상승190 2.2%) 삼익THK (11,250원 보합0 0.0%) 풍산홀딩스 (28,150원 상승450 1.6%) 강원랜드 (24,000원 상승1000 4.3%) 무림페이퍼 (2,480원 상승45 1.9%) SK텔레콤 (56,800원 상승1400 2.5%) 등을 유망종목으로 꼽았다.

SK증권은 상대적으로 대형주에 비해 관심이 적어 주가가 낮고 이에 따른 배당수익률을 기대할 수 있다며 중소형 고배당주에 주목할 것을 주문했다. SK증권은 진양화학 (4,560원 상승110 -2.4%) 링네트 (6,650원 상승50 0.8%) 한네트 (6,620원 상승70 1.1%) 후너스 (3,325원 상승35 1.1%) 전파기지국 (3,070원 상승60 2.0%) 브리지텍 (5,300원 상승80 1.5%) 진양산업 (8,030원 상승390 -4.6%) 대동공업 (9,510원 상승140 1.5%) 인천도시가스 (27,650원 상승250 0.9%) 삼화페인트 (8,630원 상승160 1.9%) 파세코 (21,050원 상승350 -1.6%) 등 11개 종목을 추천했다.

복진만 연구원은 "11개 중소형 고배당주는 예상 배당수익률이 최소 5.0%를 넘을 것으로 기대되는 종목으로 3%대인 1년 마기 정기예금금리와 배당기준일까지 2개월 정도 밖에 남지 않은 기간 등을 고려할 때 투자메리트가 높다고 판단된다"고 밝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미크론에도 낙관론 '솔솔'… 추락하던 여행·항공株 '재이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