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병역기피 혐의 MC몽 자원입대?

스타뉴스
  • 김지연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27,653
  • 2010.11.01 11:06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가수 김장훈 "자원입대 고려중 이란 얘기 들어"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머니투데이 스타뉴스
가수 김장훈이 병역기피 혐의로 기소된 MC몽에게 가요계 선배로서 진솔한 충고의 글을 올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김장훈은 1일 오전 3시께 자신이 운영 중인 미니 홈페이지에 MC몽 관련 글을 올렸다.

김장훈은 글에서 "제가 진정으로 하고픈 얘기는 MC몽에게 있다"라며 "그냥 가수선배로서 용기를 주고 싶었는데 가장 용기를 낼 수 있는 길은, 억울한 면이 있더라도 결국 모든 본질은 나로부터 시작되었다는 인식을 하기를 진심으로 소망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설령 재판의 결과가 무죄로 나온다 하더라도 좋든 싫든 이 땅에서 공인으로 살아가고 많은 사람들에게 과한 사랑을 받고 살아가는 우리라면 좀 더 신중하게 상대적상실감을 느낄 사람들의 입장을 배려해야 하지 않나 싶다"라며 "아마도 본인도 그 점을 많이 느끼고 있으리라 믿는다"고 전했다.

김장훈은 "그렇기에 자원입대를 벌써부터 알아본다는 얘기도 들었고. 오랫동안 대한민국가수로 살아온 저의 가치관에 입각하면 대중연예인은 법보다 더 엄격한, 대중의 정서에 입각하여 살아가야 한다는 것, 공직자보다 더 엄격한 도덕성의 잣대에서 삶을 살아간다"라며 "하지만 그렇게 답답하거나 서글플 일도 아닌 것이 답답한 삶의 보상으로 남들이 못 누리는 많은 것들을 누리니 오히려 그 복을 받는 게 더 불공평한 지경이라 생각된다"고도 밝혔다.

김장훈은 "이제는 유죄다 무죄다 가 중요한 포인트가 아니라는 생각이 든다. 같은 젊은이들의 상실감을 얼마나 덜어줄 수가 있나가 관건인 듯하다"며 "대중은 어떤 때는 참 무서운 사람들 같지만 사실은 냉정하고 냉철하고 따뜻한 사람이라 믿는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장훈은 지난달 28일 고(故) 김현식 헌정앨범 발표 쇼케이스 중 MC몽 같은 경우도 참 민감해서 말씀을 드릴까 말까하다 이렇게 이야기 한다"며 "MC몽도 아직까지 뭐가 확실히 밝혀진 경우가 아니잖냐?"라고 말했다.

특히 그는 "MC몽에게 '진실이라면 끝까지 싸우고, 만약 진실이 안 밝혀지더라도 언젠가는 알려질 테니 사람들만은 미워하지 말자'라며 '나도 네 속은 모르지만, 네가 진실이라고 하니 끝까지 믿겠다'란 말도 해줬다"라고 밝혔다.

MC몽은 1998년 1급 현역 판정을 받았으나 고의 발치로 병역 면제를 받았다는 의혹이 제기돼 수사를 받아왔으며, 결국 불구속 기소됐다. MC몽은 오는 11일 첫 재판을 받는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카레 냄새 싫어요" 오뚜기 공장 평촌서 이전한 사연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