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특징주]코닉글로리 '강세'…우즈벡 광산 채굴권 획득

머니투데이
  • 김동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09:1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코닉글로리 (1,405원 상승240 20.6%)가 1일 이틀만에 반등하며 7000원대를 훌쩍 넘어섰다. 자회사인 네오플랜트가 사업 시작 3년만에 우즈베키스탄 정부로부터 광구 채굴권을 획득하면서 투심이 크게 개선됐다.

코닉글로리는 이날 개장초 7.9%오른 7550원까지 치솟으면서 이틀만에 강세로 돌아섰다. 코닉글로리는 10월 들어 주가가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코닉글로리 자회사 네오플랜트는 지난해 3월부터 우즈베키스탄 정부로부터 탐사권을 받은 3개의 이산화규소 광구 중 하나인 톨라쿨 광구의 24번 석영맥에 대한정밀시추탐사를 진행해 왔다.

올해 초 해당 맥에 대한 매장량 승인을 받은 이후 사업추진 3년만인 2010년 10월 29일 우즈베키스탄 정부로부터 채굴권을 획득했다.

자회사인 네오플랜트는 국내 고창공장에서는 메탈실리콘 파우더를 생산하여 현재 폴리실리콘 및 유기실리콘 제조업체에 납품하고 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오미크론에도 낙관론 '솔솔'… 추락하던 여행·항공株 '재이륙'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