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통합검색

관세청, 통관고유부호 등 신청절차 관소화

머니투데이
  • 송정훈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12:00
  • 글자크기조절
  • 댓글···
관세청(청장 윤영선)은 지난달 19일 수출입신고에 이용되는 통관고유부호 및 해외거래처부호의 정확성을 제고하기 위해 '통관고유부호 및 해외거래처부호 등록 및 관리에 관한 고시'를 개정했다고 1일 밝혔다.

통관고유부호는 수출입신고서 필수기재 항목으로 각각 국내수출입업체의 고유번호, 해외거래부호는 국내수출입업체와 거래하는 해외거래처의 고유부호를 말한다.

이번 고시 개정으로 내년부터는 인터넷통관포탈서비스(Uni-pass)를 통해 수출입업체가 세관을 방문하지 않고 직접 부호 신청을 할 수 있다.

관세청은 향후 개정고시에 사후확인 절차나 확인 후 처리 조항을 규정해 부호 발급 후 업체의 실체 확인을 위한 부호도 지속적으로 정비할 예정이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머니투데이 페이스북 퀴즈 이벤트
머투맨 the 유튜브가이드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