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라응찬 "정말 떠나야 할 시간" 말할 때 눈물 글썽

머니투데이
  • 신수영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1 15:5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신한지주 차트
"이제는 정말 떠나야 할 시간이 된 것 같습니다."

라응찬 신한지주 (37,050원 상승1050 2.9%) 회장이 끝내 눈물을 글썽였다. 1일 오후 3시 열린 자신의 퇴임식에서다. 약 5분여 차분히 이임사를 읽어 내려가며 지난날을 회고하던 라 회장은 "이제는 정말 떠나야 할 시간"이라는 말과 함께 임직원들에 당부의 말을 전하며 한동안 말을 잇지 못했다.

라 회장은 "제 인생을 반추해 볼 때마다 함께 한 시간이 그리울 것이며 여러분이 눈물 나게 고마울 것"이라며 "제 마음속에 여러분과 신한을 영원히 빛나는 태양으로 간직하겠다"고 다짐했다.

또 "우리가 만들어 온 위대한 신한정신은 앞으로도 불멸의 혼이 되어 여러분을 인도할 것"이라며 "여러분과 함께 해서 행복했다, 그동안 정말 고마웠다, 제 삶이 다 하는 그날까지 여러분을 꼭 기억하겠다"고 말을 마쳤다.

임직원들은 크고 긴 기립 박수로 라 전회장의 마지막을 배웅했다. 라 회장은 임원들과 일일이 악수를 나누며 19년간의 은행 및 회장 직을 마무리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집권 15년? 20년?…시진핑은 중국을 언제까지 이끌까?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