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다음 "검색광고 영업력 약화 가능성 낮아"

머니투데이
  • 정현수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2 09:31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다음 (121,000원 상승500 0.4%)커뮤니케이션이 오버추어와 NHN 결별에 따른 검색광고 시장의 영업력 약화는 이뤄지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을 내놨다. 오버추어는 최근 최대 고객이었던 NHN과 결별했고, 지난해 오버추어와 검색광고 대행 계약을 체결했던 다음에도 악영향을 줄 것이라는 우려가 있었다.

남재관 다음 재무총괄책임자(CFO)는 2일 3분기 실적발표 후 열린 컨퍼런스콜에서 "오버추어와 다음 자체 검색광고도 계속적으로 광고주 풀을 유지하고 확대하기 위해 당분간 프로모션을 진행할 예정"이라며 "이러한 부분을 고려했을 때 영업력이 약화될 가능성은 높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 오버추어의 검색광고 매출 비중을 줄이고 자체 검색광고를 강화해나갈 예정"이라며 "시장에서 우려가 있지만 그렇게 나쁜 상황은 오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