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이광재 강원지사 가족 금강산서 이산가족 상봉

머니투데이
  • 뉴시스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2010.11.02 10:10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이광재 강원지사 가족 금강산서 이산가족 상봉
【고성(강원)=뉴시스】제18차 남북 이산가족 1차 상봉단에 이광재 강원도지사의 부친 이강원씨(70·원주시) 등 가족이 포함됐던 것으로 뒤늦게 알려졌다.

이씨는 북측의 누나 리강춘씨(78·여)가 가족 상봉을 신청해 60년 만에 눈물의 상봉을 이뤘다.

이씨는 부인 연명순씨(69·여)와 남동생 이강국씨(65), 사촌 형 이강열씨(75)와 함께 방북해 한국전쟁 때 헤어졌던 누나와 지난 30일~11월1일 금강산면회소 등지에서 상봉 후 지난 1일 귀환했다.

이씨는 "6·25전쟁 때 헤어졌던 누님을 다시 만나게 돼 매우 기뻤지만 꼬부랑 할머니가 된 모습이 너무나 안타까웠다"며 눈시울을 붉혔다.

또 "조카가 강원도지사가 됐다고 말했지만 그게 뭔지 이해하지는 못했다"고 말했다.

이씨는 누나에게 내복과 양말, 치약, 칫솔 등 생활용품과 의료약품을 선물로 건넸고, 북측 가족들은 들쭉술과 도자기, 보자기를 선물했다고 했다.

이씨의 누나 리강춘씨는 평양에서 2시간 정도 떨어진 곳에서 5형제 중 둘째와 함께 살고 있으며, 공장을 다니다 정년 퇴직했다고 이씨는 전했다.



머니투데이 주요뉴스

단독 LG생건 철수·엔프라니 제재…軍 '교란 품목' 조사 결과

네이버 메인에서 머니투데이 구독 카카오톡에서 머니투데이 채널 추가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부동산 유튜브 정보채널 부릿지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