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니투데이

속보
VIP
통합검색

검찰 압수수색 한화계열 '드림파마'는 어떤 회사?

머니투데이
  • 김명룡 기자
  • 카카오톡 공유하기
  • 카카오톡 나에게 전송하기
  • 페이스북
  • 트위터
  • 네이버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 문자
  • VIEW 5,838
  • 2010.11.02 17:33
  • 글자크기조절
  • 의견 남기기

올초 매출 500억 물류부문 14억에 한익스프레스에 양도

검찰이 한화그룹 김승연 회장 비자금 의혹수사와 관련 제약 계열사인 드림파마를 압수수색함에 따라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한화 (30,900원 상승450 -1.4%)그룹 김승연 회장의 비자금 의혹을 수사하는 서울서부지검 형사5부(이원곤 부장검사)는 2일 그룹 제약 계열사인 '드림파마'를 압수수색했다.

드림파마는 지난해 매출액 1729억원을 기록한 중견 제약사다. 지난해 의약품으로 1234억원의 매출을, 물류 부문에서 495억원의 매출을 기록했다. 드림파마는 주로 제넥릭(복제약)을 판매하고 있다.

드림파마의 지난해 영업이익은 170억원을 기록했지만 지분법손실(354억원), 이자비용(124억원) 등 261억원의 순손실을 기록했다.

한화케미칼은 드림파마의 지분 100%를 보유하고 있다. 지난해 10월 한화갤러리아의 분할합병으로 최대주주가 한화갤러리아에서 한화케미칼로 변경됐다. 한화가 한화케미칼의 지분 37.56%를 보유하고 있어 드림파마는 한화의 손자회사이자 한화케미칼의 자회사가 된다.

드림파마는 1995년 자본금 50억원으로 출발한 한화파이낸스가 전신으로 증자와 인수합병(M&A)을 거쳐 한화그룹의 제약 관련 회사로 성장했다. 드림파마는 △2004년 에이치팜 △2006년 아크런 △2007년 한화도시개발 △2008년 한국메디텍제약을 흡수합병해 오늘에 이르렀다. 지난해를 기준으로 드림파마의 자산은 1998억원, 부채는 1380억원이다.

한편, 검찰은 압수한 자료를 분석해 드림파마가 지난 2월 한익스프레스에 물류사업 부분인 '웰로스'를 매각하며 이면계약 등 수법으로 김승연 한화 회장의 비자금을 불려줬는지를 규명할 방침인 것으로 알려졌다.

드림파마는 지난 2월 물류부분인 웰로스를 한익스프레스에 14억원에 매각했다. 한익스프레스의 최대주주는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의 누나다. 김영혜씨와 김씨의 아들인 이석환씨는 한익스프레스의 지분 50.77%를 보유하고 있다.

검찰은 지난해 매출 약 500억원을 기록한 웰로스가 상장사인 한익스프레스로 합병된 차익이 한화의 비자금이 됐을 가능성에 주목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베스트클릭

오늘의 꿀팁

  • 날씨
  • 건강쏙쏙

많이 본 뉴스

2022 대선 후보 통합 지지율 지표
부꾸미
사회안전지수

포토 / 영상

머니투데이 SERVICE